기대되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주목하라

입력 : 2018-02-01 18:14 ㅣ 수정 : 2018-02-02 0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업계 “혁신보다 완성도”… MWC 출격 제품들 기능 집중
올해 신형 스마트폰은 디자인과 기능의 ‘깜짝 혁신’보다는 ‘기능 보완’ 쪽이 대세를 이룬 분위기다. 한마디로 “있는 기능에 충실하자”로 요약된다. 이르면 하반기로 예상되는 접을 수 있는(폴더블) 휴대전화 공개 전까지 주요 업체들마다 카메라를 비롯, 오디오, 인공지능(AI) 음성인식 등 주요 기능을 안정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휴대전화 업계 관계자는 1일 “폴더블폰이 화면과 키패드 일체형 디스플레이에 이어 일대 새로운 혁신이 될 것”이라면서 “그전까지는 카메라 기능 등 완성도를 높이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삼성전자 갤럭시S9 유출 이미지. 블로거 에반 블라스 트위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왼쪽부터 삼성전자 갤럭시S9 유출 이미지.
블로거 에반 블라스 트위터

● ‘갤럭시S9’ 수동 가변 조리개 탑재

삼성전자가 오는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2018’에서 공개할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9’도 카메라에 집중했다. 외신과 전문 블로그에 유출된 예상 디자인은 테두리 없는(베젤리스) 디스플레이 등 전작 시리즈에서 큰 변화가 없다. 그러나 업계에 따르면 카메라는 수동 가변 조리개, 렌즈, D램 탑재 이미지센서 등 모든 것이 바뀌었다.

특히 스마트폰 최초로 조리개값(F) 1.5/2.4가 채택됐다. 전문가용 DSLR(디지털 일안반사식 사진기) 카메라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F값이 낮을수록 렌즈가 많을 빛을 통과시켜 어두운 곳에서도 촬영이 가능하다. 지금까지 F값이 가장 낮은 스마트폰은 지난해 하반기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V30’(F1.6)이었다.

수동 가변 조리개는 사람 얼굴만 또렷이 촬영하고 배경은 날리는 아웃포커싱, 심도 깊은 풍경 사진 촬영에 모두 용이하다. 또 초고속 카메라가 영상을 초당 약 1000프레임으로 찍어주는 ‘슈퍼 슬로모션’ 촬영도 가능하다.

●‘2018 V30’ 카메라 업그레이드

LG전자는 MWC에서 신형 스마트폰 ‘G7’ 시리즈 대신 ‘2018년형 V30’(가칭)을 선보인다. 아직 주요 스펙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LG전자의 장점인 카메라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최근 2017년 4분기 실적 발표회에서 “카메라, 오디오를 업그레이드하고 AI 기능을 강화한 프리미엄 제품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소니 ZX1 프리미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소니 ZX1 프리미엄

화웨이 P2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웨이 P20.

●화웨이·소니·노키아 등 성능 보완

중국 화웨이의 신형 스마트폰인 ‘P20’ 시리즈 역시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 전면 2400만 화소 카메라 등을 장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통적으로 카메라에 강한 소니는 26일 MWC에서 ‘엑스페리아 XZ1 프리미엄’ 혹은 ‘XZ 프로’를 내놓는다. 슈퍼 슬로모션 기능은 소니가 최초로 적용한 만큼 이를 포함한 최신 기술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노키아도 프리미엄급인 ‘노키아9’에서 스냅드래곤 835칩 탑재 등 기반 성능을 끌어올릴 것으로 예고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2-0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