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업 로밍상품 “포켓와이파이 나와”

입력 : ㅣ 수정 : 2018-02-01 18: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 연휴 해외 알뜰 여행족 겨냥 ‘용량↑ 가격↓’ 요금제 잇따라
설 연휴에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여행족들이 현지에서 알뜰하게 무선인터넷을 사용할 방법을 찾아보는 시기다. 이동통신사의 로밍 서비스는 편하고 보안성이 높지만 이용료가 비싸다. ‘포켓와이파이’는 로밍보다 값이 훨씬 싸고 여럿이 함께 쓸 수 있지만, 항상 기기를 휴대하고 충전해야 한다. 명절을 앞두고 이동통신사들이 로밍 상품을 출시했다. 포켓와이파이에 비해 떨어지는 ‘가성비’를 보완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포켓와이파이는 여행지의 통신사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는 휴대용 기지국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1일 알뜰 여행족이 자주 이용하는 업체들의 이용료는 하루 5000원 안팎이면 현지 통신사의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다. 기기 1대만 대여하면 일행이 함께 쓸 수 있지만, 기기와 멀리 떨어지면 쓸 수 없다. 하루 300MB~1GB의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이용한 뒤 200kbps 이하로 속도가 저하된다. 초고속 데이터를 일정량 사용 뒤 속도가 떨어지는 것은 통신사 로밍도 마찬가지다.


통신사 로밍 서비스는 2010년 이후 폭발적으로 성장한 포켓와이파이를 상대로 고전했던 게 사실이다. 업계 관계자는 “포켓와이파이 때문에 통신사의 로밍 서비스 매출이 폭발적인 해외여행객 수 증가에 발맞추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점을 의식해 통신사는 새 로밍 상품들의 가격을 내리고 데이터 용량을 확대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최근 출시한 SK텔레콤의 ‘T로밍 아시아패스’는 중국·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23개국을 여행할 때 5일간 2만 5000원에 초고속 데이터 2GB를 제공한다. 기존 하루 단위 로밍 요금제인 ‘T로밍원패스’도 데이터 용량을 두 배로 늘렸다.

LG유플러스가 지난달 31일 출시한 ‘맘편한 데이터팩’은 기존 하루 데이터로밍 요금제보다 데이터 용량을 최대 5배까지 많이 제공한다. 2만 4200원으로 3일간 초고속 데이터 1.5GB, 3만 6300원이면 5일간 2.5GB, 4만 9500원에 10일간 3GB, 6만 500원에 20일 동안 4GB를 쓸 수 있다.

KT 역시 2월 중순 저렴한 가격에 많은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데이터로밍 프로모션 상품을 출시한다. 지난해 12월 출시한 ‘데이터기가팩 셰어링’은 한 가입자가 일주일에 5만 5000원을 내면 함께 여행하는 가입자들과 함께 초고속 데이터를 4GB까지 쓸 수 있게 했다.

데이터 1GB로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10만여건 보낼 수 있다. 인터넷 페이지를 2000여개 열어 볼 수 있으며, 음악 스트리밍 250여곡, 실시간 TV를 약 2시간 이용할 수 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2-02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