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 英총리 “中 국제규범 따르라”

입력 : ㅣ 수정 : 2018-02-01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적재산권 침해 등 해결 강조
방중 첫날 직격탄…양국 긴장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앞두고 세계 각국 및 중국과의 자유무역 관계를 다지고자 중국을 방문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방중 첫날 중국은 국제 규범에 따르고 지적재산권을 보호를 보장해야 한다고 밝혀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됐다.
메이·리커창 총리 회담  테리사 메이(왼쪽) 영국 총리와 리커창 중국 총리가 3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회담한 뒤 농산물 교역 및 투자, 인적 교류 등에 대한 협약서에 서명하려고 기다리고 있다. 베이징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메이·리커창 총리 회담
테리사 메이(왼쪽) 영국 총리와 리커창 중국 총리가 3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회담한 뒤 농산물 교역 및 투자, 인적 교류 등에 대한 협약서에 서명하려고 기다리고 있다.
베이징 EPA 연합뉴스

31일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메이 총리는 이날 중국 우한으로 가는 길에 “우리(영국) 기업들이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고 혁신할 수 있음을 보장받고 싶다. 지적재산권이 완전히 보호받을 수 있다는 확신이 필요하다”면서 “중국의 엄청난 인프라 투자 전략은 ‘국제 규범’에 부합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이 총리는 또 “영국은 철강과 같은 부문의 (중국의) 공급 과잉 문제와 지식재산권 침해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찾아볼 것”이라면서 세계시장에서 중국 제품의 덤핑 등 민감한 문제까지 건드렸다. 이어 “인권문제나 홍콩 문제도 제기할 것”이라며 “특히 홍콩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지켜야 한다는 점도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이 총리는 이날 베이징에서 리커창 총리와 회담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은 1일 진행하며 2일 상하이로 이동해 영국과 중국의 기업인을 만나는 것으로 방중 일정을 마무리한다.

메이 총리는 방중 전부터 중국과 각을 세웠었다. 중국 측이 메이 총리에게 시 주석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에 대한 지지를 선언해 달라고 부탁했지만, 메이 총리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번 메이 총리의 방중 사절단은 50개 업체·단체의 인사들로 짜였다. 이와 관련, AP통신은 “영국 총리의 역대 해외 순방 사절단 규모 가운데 최대”라고 전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2-0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