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株 변신하는 황제株…삼성전자 파격 액면분할

입력 : 2018-01-31 22:50 ㅣ 수정 : 2018-01-31 23: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0대1로 주식 쪼개기 전격 결의
주당 250만원서 5만원대 될 듯
4월25일 거래중지 5월16일 재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소시민들은 넘보기 어려웠던 삼성전자 주식의 높은 문턱이 허물어진다. 주식을 50대1로 쪼개기로 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1주당 250만원을 넘나들던 삼성전자 주식은 5만원 안팎으로 떨어지게 된다. 삼성전자 주식은 오는 4월 25일부터 거래가 정지돼 5월 16일 재개된다.


삼성전자는 31일 이사회를 열어 50대1의 주식 액면분할을 결의했다. 이는 주당 5000원짜리 주식을 100원짜리로 바꾼다는 얘기다. 주식의 액면가를 50분의1로 쪼개는 것이라 주식 수는 그만큼 늘어난다. 따라서 주식가치 자체는 변화가 없다. 예컨대 5000원짜리 주식 10주(시가총액 5만원)가 100원짜리 주식 500주(시총 5만원)가 되는 셈이다. 삼성전자의 주식 수(보통주 기준)는 1억 2838만 6494주에서 64억 1932만 4700주로 늘어난다. 이렇게 되면 너무 비싸 삼성전자를 사지 못했던 소액 투자자들도 주식을 살 수 있게 된다. 이른바 ‘황제주’가 ‘국민주’로 탈바꿈하는 셈이다.

삼성전자가 주식 액면을 쪼갠 것은 처음이다. 증권가는 “통상 10대1 방식을 취하는 액면분할을 50대1로 하는 것은 파격적”이라는 반응이다. 삼성전자 측은 “주주가치를 끌어올리고 투자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액면분할을 결정했다”면서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올해 대폭 증대되는 배당 혜택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보통주 1주당 2만 1500원씩 배당하기로 결정했다.

액면분할 호재에 힘입어 삼성전자는 장중 한때 9% 가까이 급등하기도 했다. 하지만 단기 급등에 따른 차익 매물이 쏟아지면서 전날보다 5000원(0.2%) 오른 249만 5000원에 마감했다. 이날 하루 동안 사고판 삼성전자 주식은 3조 3260억원어치다. 하루 거래대금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2-0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