얻어맞고 갇히고 잠도 못 자고… 중국 내 외신기자들 ‘수난’

입력 : 2018-01-31 10:19 ㅣ 수정 : 2018-01-31 1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외신기자협회, 현지 작업여건 더 악화했다는 보고서 발간
취재장소 접근이 막히고 장비를 훼손당하고 얻어맞기도 하고 감금도 되고…….

언론통제와 취재제한이 심한 중국 내 외신기자들의 현지 작업여건이 작년에 더 악화했다고 AFP 통신이 30일 한 조사결과를 인용해 보도했다.
작년 12월 당시 한국기자 가격하는 중국측 경호인력[CBS 노컷뉴스 제공=연합뉴스]

▲ 작년 12월 당시 한국기자 가격하는 중국측 경호인력[CBS 노컷뉴스 제공=연합뉴스]

통신이 전한 중국외신기자협회(FCCC) 보고서에 따르면 외신기자 100여 명 가운데 거의 절반이 지난해 취재 과정에서 다양한 통제를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체적으로 조사대상 기자의 23%는 물리적으로 제지당해 취재처에 접근하지 못했고, 8%는 거칠게 다뤄지거나 구타당했다.

매튜 고더드 BBC 기자는 FCCC에 “내가 취재 영상물을 넘겨주지 않겠다고 하니까 알 수 없는 이들이 주먹질하고 내 카메라 장비까지 부수려 했다”고 증언했다.

FCCC는 이들 통계와 체험 사례가 외신기자들의 취재환경이 더 악화하고 있다는 걸 강력하게 보여준다고 평했다.

많은 곳에서 취재환경이 악화하고 있지만, 특히 중국이 이슬람 국가들과 면해있는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의 그런 사정이 두드러진다고 FCCC는 지적했다.

지난해 신장 지역에 간 외신기자 중 73%는 현지 공무원들에게서 보도가 금지 또는 제한된다는 말을 들었다고 FCCC는 소개했다. 2016년 조사 때 이 수치는 42%였다.

한 미국 기자는 신장으로 취재하러 갔을 때 감금당한 채 11시간이나 심문받고 이틀 밤 수면이 불허됐다고 토로했다.

AFP 통신은 사전 동의만 있다면 누구라도 인터뷰할 수 있는 외신기자들의 권리 보호를 포함한 ‘대외 문호개방’이 중국 당국이 말하는 기본정책이지만 외신기자들은 갈수록 중국 공무원들의 (취재 제한 등에 관한) 압력이 커지고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 점은 외신기자들에게 체류기간 연장을 불허하겠다고 위협하며 더 우호적 보도를 하게 하거나 비자와 취재증 발급 시간을 오래 끄는 것 등으로도 나타난다고 언론 국제단체들은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