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정부발표 왜 안 하나…뿔난 투자자 ‘총선때보자’로 분풀이

입력 : ㅣ 수정 : 2018-01-31 14: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가 31일 가상화폐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다는 소문에 대해 기획재정부가 공식 부인했다. 가상화폐 투자자들인 이른바 ‘코인러’들은 이에 대해 강한 불만을 제기하며 ‘총선때보자’라는 단어를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로 올리는 항위 시위에 나섰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가 폭락한 17일 서울 여의도의 한 가상화폐거래소에서 한 시민이 시세그래프를 보고 있다. 2018. 1. 17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가 폭락한 17일 서울 여의도의 한 가상화폐거래소에서 한 시민이 시세그래프를 보고 있다. 2018. 1. 17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이날 오전 일부 언론은 가상화폐 규제를 반대하는 국민 청원이 20만명을 넘긴 것과 관련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직접 정부 입장을 밝힌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기재부는 보도해명자료를 내고 “정부는 가상통화 대책 발표를 당초부터 계획한 적이 없고 앞으로 발표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가상화폐 관련 정책은 국무조정실이 범정부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해 조정·추진하며 국민 청원과 관련해서도 현재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관계부처가 협의 검토중”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홈페이지 국민 청원 게시물 가운데 한달 이내에 20만명 이상이 서명한 청원에 대해서는 관련 담당자가 직접 답변하도록 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게시된 가상화폐 규제 반대 청원은 20만명이 넘게 찬성한 바 있다.
공공기관운영위원회서 발언하는 김동연 부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8.1.3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공공기관운영위원회서 발언하는 김동연 부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8.1.31 연합뉴스

이와 관련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 투자자를 일컫는 코인러들의 인터넷 카페 및 커뮤니티에서는 네이버 등 주요 포털 검색창에 ‘총선때보자’를 쳐 넣어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리자는 일종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이들은 정부의 잇단 가상화폐 대책 발표로 월 초에 비해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화폐 가격이 반토막나는 등 투자 피해를 봤는데 정부가 투자자들을 위한 대책에는 무관심하다며 정부와 여당 ‘심판론’을 주장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들이 총선과 지방선거를 헷갈린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놨다.

올해 6월 13일 예정된 선거는 광역 및 기초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원을 뽑는 ‘지방선거’다. 국회의원을 뽑은 총선은 2년 뒤인 2020년 4월 15일에나 열린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