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대책에 화난 가상화폐 투자자 “총선때보자”로 분풀이

입력 : ㅣ 수정 : 2018-01-31 14: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일부터 시행된 정부의 가상화폐 실명거래 정책으로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화폐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자 이른바 ‘코인러’들이 ‘총선때보자’라는 단어를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로 올리는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가 폭락한 17일 서울 여의도의 한 가상화폐거래소에서 한 시민이 시세그래프를 보고 있다. 2018. 1. 17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가 폭락한 17일 서울 여의도의 한 가상화폐거래소에서 한 시민이 시세그래프를 보고 있다. 2018. 1. 17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31일 오후 2시 현재,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 투자자를 일컫는 코인러들의 인터넷 카페 및 커뮤니티에서는 네이버 등 주요 포털 검색창에 ‘총선때보자’를 쳐 넣어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리자는 일종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이들은 정부의 잇단 가상화폐 대책 발표로 월 초에 비해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화폐 가격이 반토막나는 등 투자 피해를 봤다며 정부와 여당 ‘심판론’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올해 6월 13일 예정된 선거는 광역 및 기초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원을 뽑는 ‘지방선거’다. 국회의원을 뽑은 총선은 2년 뒤인 2020년 4월 15일에나 열린다.

이 때문에 일부 네티즌들은 “비트코인 투자자들 무지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