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액면분할…1주에 5만원이면 산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31 10: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삼성전자가 31일 결정한 주식 액면분할은 주식의 액면금액을 쪼개는 것을 말한다. 이를테면 1주의 액면금액이 5000원인데, 이를 1000원으로 분할해 자본 자체는 그대로이지만 발행주식 수를 늘리는 것이다.
삼성전자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본관 사옥에 사기가 펄럭이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삼성전자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본관 사옥에 사기가 펄럭이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이렇게 되면 너무 높은 주식 가격 때문에 살 엄두를 못 내는 소액 투자자들이 주식 거래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는 액면분할 비율을 50대 1로 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삼성전자 1주의 주가가 250만원이라고 치면, 이를 50으로 쪼개 1주의 가격은 5만원이 된다. 동시에 1주였던 주식은 50주로 불어나는 것이다.

투자자 입장에서 보면 250만원이 있어야 겨우 삼성전자 1주를 살 수 있었을 때보다 좀 더 적은 부담으로 삼성전자에 투자할 수 있게 된다.

액면분할은 일반적으로 주가에 호재가 될 수 있지만 꼭 그런 것은 아니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삼성전자의 경우 액면분할 발표 이후 상종가를 달리고 있다. 9시 35분 현재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4.30% 상승한 259만 7000원 선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결정에 대해 “액면분할을 실시하면 더 많은 사람이 삼성전자 주식을 보유할 기회를 갖게 되고 올해 대폭 증대되는 배당 혜택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투자자 저변 확대와 유동성 증대 효과 등 주식 거래 활성화에 기여하고 이를 통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기업 가치 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