놓치지 마세요 .. 오늘밤 35년 만의 ‘우주쇼’

입력 : 2018-01-31 07:19 ㅣ 수정 : 2018-01-31 07: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기월식에다 수퍼문, 블루문까지 ..

못보면 2025년 9월 7일까지 기다려야

31일 밤 35년 만의 진귀한 ‘우주쇼’가 펼쳐진다.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과 함께 한 달에 두 번째로 뜨는 보름달인 ‘블루문’, 달이 지구와 가까워 평소보다 크게 보이는 ‘수퍼문’ 현상도 함께 일어난다.
2014년 10월 8일 남산 N타워에서 바라본 개기월식.  서울신문DB

▲ 2014년 10월 8일 남산 N타워에서 바라본 개기월식.
서울신문DB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31일 오후 5시 38분 달이 떠오른 뒤 오후 8시 48분 6초에 달의 일부분이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부분 월식’이 시작된다.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는 ‘개기월식’은 오후 9시 51분 24초에 시작돼 10시 29분 54초에 최대에 이르고 11시 8분 18초까지 상태가 이어질 예정이다. 이어 자정이 넘은 2월 1일 0시 11분 36초까지 부분 월식이 지속되다 새벽 1시 10분쯤 월식의 전 과정이 종료된다.

개기월식은 달이 핏빛으로 붉고 어둡게 보이는 경우가 많아 ‘블러드문(blood moon)’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달이 지구의 반(半)그림자 속으로 들어가서 달이 평소보다 약간 어둡게 보이는 ‘반영식’의 전 과정을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것은 2011년 12월 10일 이후 6년여 만이다. 또 31일 밤 이후 다음 관측 기회는 7년여 후인 2025년 9월 7일이다. 개기월식은 올해 7월 28일 새벽에도 일어난다.

또 이날 뜨는 보름달은 1년에 뜨는 보름달 가운데 가장 큰 ‘수퍼문’일 뿐만 아니라, 공전 주기상 2.7년 만에 한 번씩 나타나는, 한 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 ‘블루문’이기도 하다.

한국천문연구원은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kasipr)를 통해 이번 월식 현상 진행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방송한다. 또 국립과천과학관천체관측소와 주변 광장에서는 개기월식 관측행사도 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