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아직은 539위

입력 : ㅣ 수정 : 2018-01-31 0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 달 간 세계랭킹 654계단 상승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의 세계랭킹이 두 달 만에 600계단 이상 뛰었다.
타이거 우즈.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타이거 우즈.
AP 연합뉴스

우즈는 29일(이하 현지시간)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 랭킹에서 539위에 자리했다. 한 주(647위) 전보다 108계단 상승했다. 지난해 11월 20일자 랭킹에서 1193위였던 것을 고려하면 2개월여 만에 무려 654계단이나 뛰어올랐다. 1~4위는 더스틴 존슨(34·미국)과 욘 람(24·스페인), 조던 스피스(25·미국), 저스틴 토머스(25·미국)이다. 한국 선수로는 김시우(23)가 42위로 가장 높았다. 우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복귀전인 파머스 인슈런스 오픈에서 공동 23위에 올라 경쟁력을 회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쇼트게임은 전성기 시절을 떠올리게 했다. 다만 티샷 불안은 여전했다. 페어웨이 안착률이 30.4%에 그쳤다.


시청률은 크게 뛰었다. CBS는 올해 3라운드 시청률이 2.3%로 1년 전보다 53% 상승했다고 밝혔다. 최종 라운드 시청률은 2.9%까지 치솟았다. 지난해보다 38% 오른 것이다. CBS 측은 “시청률 급상승은 우즈가 컷을 통과해 3·4라운드를 치른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회 우승 트로피는 이틀 연장 접전 끝에 전 세계 랭킹 1위 제이슨 데이(31·호주)에게 돌아갔다. 2016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 이후 1년 8개월 만에 정상에 복귀했다. 데이와 알렉스 노렌(36·스웨덴)은 지난 28일 최종합계 각각 10언더파 278타로 마쳐 연장전에 들어갔지만, 해질 때까지 치른 5차례 연장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해 이날 다시 연장전에 들어갔다. 6번째 연장 승부 18번홀에서 데이는 가볍게 버디를 잡은 반면 노렌은 두 번째 샷이 연못에 빠져 보기를 기록했다. 데이는 “지난 시즌이 정말 좋지 못했다. 어머니의 암 투병을 비롯한 경기장 밖에서 일어난 일로 힘든 시기였다. 쇼트게임, 퍼팅, 드라이버까지 망가지지 않은 게 없었다”고 털어놨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8-01-3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