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피아 “로봇 성능 불안도… 실망하지 않았으면”

입력 : 2018-01-30 22:54 ㅣ 수정 : 2018-01-31 15: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한 AI 로봇 소피아 1:1 대화
박영선 “로봇기본법 발의했는데”
“영광이다 적극적으로 지지” 응답
소피아 서울시 시민권 발급 추진
“헬로 소피아”  30일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로봇 소피아에게 묻다’ 콘퍼런스에서 한 어린이가 인공지능(AI) 로봇 소피아(왼쪽 두 번째)의 피부를 만져 보고 있다. 행사에는 소피아를 만든 핸슨 로보틱스의 최고경영자인 데이비드 핸슨(왼쪽)과 박영선(오른쪽 두 번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 “헬로 소피아”
30일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로봇 소피아에게 묻다’ 콘퍼런스에서 한 어린이가 인공지능(AI) 로봇 소피아(왼쪽 두 번째)의 피부를 만져 보고 있다. 행사에는 소피아를 만든 핸슨 로보틱스의 최고경영자인 데이비드 핸슨(왼쪽)과 박영선(오른쪽 두 번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감사합니다. 한복이 마음에 듭니다.”

3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과 지능정보산업협회가 주최한 ‘4차 산업혁명, 로봇 소피아에게 묻다’ 콘퍼런스에서 박 의원과 인공지능(AI) 로봇 소피아가 나눈 대화다.

박 의원이 “한복이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나랑 비교해 누가 더 예쁜 것 같으냐”고 묻자 소피아는 “로봇은 사람을 놓고 누가 더 예쁘다고 얘기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렇게 답했다. 소피아는 전날 환영 만찬에 이어 이날도 한복을 입고 등장해 “안녕하세요”라는 한국어 인사말로 대화를 시작했다.

세계 최초로 시민권을 받아 화제가 된 소피아는 이날 행사에서 로봇의 기본 권리를 역설했다. 소피아는 개발사인 핸슨 로보틱스의 데이비드 핸슨 대표와의 대화에서 “로봇의 권리가 뭔지 모르겠다”면서도 “미래에 대한 기대가 높다. 성능이 어떻게 될지 불안하기도 하지만 실망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7월 로봇에게도 전자적 인격체 지위를 부여하는 로봇기본법을 발의한 바 있다. 박 의원이 이 같은 사실을 말하자 소피아는 “영광이다.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자기의식을 갖게 되면 법적인 위치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이제는 신뢰와 존중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로봇이 사고하고 이성을 갖추게 되면 로봇기본법이 많이 활용될 것”이라고도 했다.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 중인 박 의원은 “소피아에게 서울시 명예시민권을 주려는 방안을 추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소피아는 지난해 10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로봇으로는 최초로 시민권을 발급받았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8-01-31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