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자동차 연구소, 원숭이 이어 사람 대상 배기가스 실험

입력 : ㅣ 수정 : 2018-01-31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MW·폭스바겐 지원 EUGT, 디젤차 가스 친환경 입증 실험
한달간 25명 질소산화물 노출
車업계 “실험 강력 비판” 발뺌

독일 자동차 연구단체가 원숭이에 이어 인간을 대상으로도 자동차 배기가스 실험을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독일 사회가 충격에 빠진 가운데 실험을 의뢰한 것으로 지목된 자동차업체들은 즉각 진상조사를 하겠다면서 진화에 나섰다.

29일(현지시간) 공영방송 도이체벨레 등 현지 언론들은 폭스바겐과 다임러, BMW 등 자동차 업체들이 지원하는 ‘유럽 운송분야 환경보건연구그룹’(EUGT)이 2015년 아헨공대에 인체 대상 배출가스 유해 실험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아헨공대 연구소는 4주 동안 건강한 젊은 남성과 여성 25명(남성 19명, 여성 6명)을 대상으로 주 1회 3시간씩 농도를 달리 한 질소산화물을 흡입하게 한 뒤 건강 상태를 검사하는 실험을 했다.

이후 EUGT는 2016년 해당 실험 결과 인체에 아무런 변화가 없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실험 목적은 독일 자동차의 디젤가스가 얼마나 친환경적인지를 입증하는 것이었다. 실험에 자원한 사람들은 시간당 11달러를 받았다.

이와 관련해 이 실험 관계자는 슈투트가르트차이퉁에 “질소산화물은 디젤차 배출 오염물질의 일부에 불과하고 배출가스는 실제로 노인, 아동, 임신부 등에게도 장기적으로 흡입된다”면서 “이런 소규모 연구 결과를 토대로 인체에 무해하다는 결론을 내려선 안 된다”고 전했다.

원숭이를 상대로 한 연구도 충격적이었다. 2014년 미국 뉴멕시코주 앨버커키시에 있는 러브레이스연구소(LRRI)는 원숭이 10마리를 밀폐된 방에 가둬 놓고 하루 4시간씩 배출가스를 맡게 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 실험 역시 폭스바겐 주도로 독일 자동차 업체들이 EUGT에 의뢰해 진행한 것이다. 실험 목적은 유럽보다 배기가스 배출 기준이 엄격한 미국에서 차량을 판매할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었다.

인간 배기가스 실험을 둘러싼 파문이 확산되자 다임러와 폭스바겐은 “해당 실험을 강력히 비판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자체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BMW도 “우리는 이 실험에 참가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연구소는 “연구는 트럭 운전사와 차량 정비공, 용접공에게 직업 안전성을 최적화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해명했다.

슈테판 자이베르트 독일 정부 대변인은 “인간과 원숭이를 상대로 한 이런 실험은 윤리적으로 정당화될 수 없다”며 “해당 업체들이 실험의 목적을 밝히고 의문점을 해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크리스티안 슈미트 독일 교통부 장관은 “가스 흡입 실험은 다시 자동차 업계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1-3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