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 집에서 임종 말기암 환자 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31 0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스피스 이용 21% 가정서 사망
가정에서 호스피스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면서 자신의 집에서 임종을 맞는 말기암 환자가 늘고 있다.

30일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가 발표한 ‘2016 호스피스·완화의료 현황’에 따르면 2016년 3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실시한 ‘1차 가정형 호스피스 시범사업’을 통해 말기암 환자 1088명이 가정에서 호스피스를 받았다.

이들 중 2016년 사망자 785명을 분석한 결과 의료기관에서 사망한 사람이 557명(71.0%)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가정에서 사망한 사람(164명·20.9%), 요양원 등 시설에서 사망한 사람(10명·1.4%), 모름(54명·6.9%) 등의 순이었다. 가정형 호스피스 이용자 5명 중 1명은 가정에서 사망했다. 전체 암 사망자의 가정사망률(6.9%), 우리나라 전체 사망자의 가정사망률(15.3%)보다 높다. 2014년 건강보험공단 설문조사에 따르면 국민 57.2%는 가정에서 생을 마감하기를 원했다. 병원 내 임종을 원하는 비율은 16.3%에 그쳤다.

정부는 2005년부터 말기암 환자가 호스피스 전용 병동에 입원해 통증·증상 완화치료, 심리지원을 받는 호스피스·완화의료제도를 도입했다. 2016년 3월부터는 시범사업을 통해 가정에서도 호스피스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부터는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만성간경화,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말기 환자에게도 호스피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6년 사망한 말기암 환자 7만 8194명 가운데 1만 3662명이 전국 77개 호스피스 전문기관을 이용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1-3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