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광 스프레이 뿌려 초기 대장암 진단

입력 : ㅣ 수정 : 2018-01-30 00: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퀀텀닷 활용… 5분 만에 확인
김성지 포스텍 화학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성지 포스텍 화학과 교수

국내 연구진이 대장 내부에 형광 스프레이를 뿌려 초기 대장암을 쉽게 찾을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포스텍 화학과 김성지 교수, 기계공학과 김기현 교수, 아산생명과학연구원 명승재 의생명연구소장 공동연구팀은 최근 고화질 디스플레이에 많이 사용되는 퀀텀닷(양자점)을 활용해 대장암 여부를 쉽게 판단할 수 있는 대장 내시경 기술을 개발해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스’ 24일자 표지 논문으로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장암이 발병할 경우 과도하게 나타나는 ‘감마 글루타밀 펩티다아제’라는 효소에 주목했다. 또 이 효소를 만나면 색깔이 달라지는 형광 진단물질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대장 내시경을 받는 중 의심 부위에 형광물질을 뿌리는 것만으로도 5분 만에 암 발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1-3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