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근의 서울&평양 리포트]남북 해빙기에도 삐라 보내는 북한

입력 : ㅣ 수정 : 2018-02-11 15: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남북 해빙 분위기에서도 북한의 ‘복고풍’ 대남 선전전은 지속되고 있는 모양새다. 과거와 다른 특징이라면 이전에는 미국과 정부를 비난하는 내용으로 채워졌다면 현재는 평창올림픽과 평양을 연결고리로 하고 있는 ‘평화’에 방점을 찍고 남북 간 협력을 강조하는 내용으로 채워진 것이다.
29일 고양시 근처에서 발견된 북한 삐라. 연합뉴스

▲ 29일 고양시 근처에서 발견된 북한 삐라.
연합뉴스

29일 일산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7일 오후 고양시 일산동구 성석동에서 삐라를 발견했다는 주민 신고가 접수돼 40여 장을 수거했다. 또 이날 오후 3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찬회가 열린 일산동구 성석동 동양인재개발원 인근에서도 삐라 10여장이 발견돼 경찰이 수거했다. 경찰은 이 삐라들이 북한에서 풍선을 이용해 날려 보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번 삐라는 2종류로 가로 5cm·세로 12cm 크기이며 ‘가자 평양으로, 오라 평창으로’라는 내용과 ‘북의 대범한 아량과 선의가 가져온 남북화해 분위기를 통일 잔치 분위기로 이어가자’ 는 내용 등이 담겨 있었다.

이와 같은 내용으로 볼 때 북한으로서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남북 간 협력 분위기를 올림픽 이후에도 살려나가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특히 남한을 상대로 마땅한 선전 도구가 부족한 북한으로서는 전단을 통한 여론전을 포기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대남 삐라는 북한이 기대하는 선전효과에 반해 남한 내에서 찬반 논란을 일으키는 휘발성 있는 사안이어서 사실상 남북 대화 기조를 추구하는 현정부에게는 부담이다.
지난해 10월 서울 청와대 인근에 북한 대남전단(삐라)이 떨어져 는 것을 한 시민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 지난해 10월 서울 청와대 인근에 북한 대남전단(삐라)이 떨어져 는 것을 한 시민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과거 북한의 대북 전단들은 미국과 정부를 비난하는 내용들로 채워졌다. 지난해 10월 청와대 인근에 뿌려진 대북전단에는 “북이 무서워 숨도 제대로 못 쉬는 미국에 안보를 구걸하는 정부 참으로 가련하다” 등의 문구가 적혀져 있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