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시행중인 ‘아이 안심 돌봄터’ 우수시책 전국으로 확산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29 1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등교 방과후 전문인력이 돌봐주는 모범모델로 복지부서 전국 보급 나서기로
경기 광명시가 전국 최초로 시행 중인 ‘아이안심돌봄터’ 우수정책이 전국으로 확산된다.

29일 광명시에 따르면 양기대 시장은 지난 25일 이강호 보건복지부 인구아동정책관 등 관계자를 비롯해 광명교육지원청과 아이안심돌봄터 관계자 20명이 참여해 돌봄체계 구축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 결과 시행중인 시책으로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아이안심돌봄터 사업을 전국으로 확산하는 게 필요하다고 평가하고 복지부가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맞벌이 부부 자녀돌봄과 저출산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아파트단지 내 유휴공간에 아이돌봄터를 열었다. 퇴직교사 등 전문 인력을 배치해 초등학교 1~3학년 아이들을 방과 후 돌봐주고 있어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광명시는 시청에서 보건복지부 관계자와 함께 온종일 돌봄체계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광명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명시는 시청에서 보건복지부 관계자와 함께 온종일 돌봄체계구축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광명시 제공

이 정책관은 “광명시의 아이안심돌봄터 사업은 돌봄 사각지대와 공백을 해소할 수 있는 선도적인 사업으로, 아파트단지내 있는 유휴공간과 전문인력을 활용하는 점에서 전국에 확산할 수 있는 모델”이라며 “교육부와 긴밀히 협의해 돌봄교실 확대와 함께 아이안심돌봄터처럼 마을단위의 돌봄터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 시장은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아이 안심 돌봄터를 접근성이 높은 주민센터나 도서관 등 공공기관 공간에 권역별로 추가 열어 마음 편히 아이를 낳고 키우며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이안심돌봄터 사업은 지난해 처음 하안동 이편한세상센트레빌아파트와 철산동 도덕파크아파트 2곳에서 시범운영 중이다. 올해 3개소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최근 충북·충남도를 비롯해 부산·광주시, 경기도 등 전국 지자체에서 아이안심돌봄터 사업 벤치마킹이 이어지고 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