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내린 중국, 무릎 꿇고 눈치우는 경찰 화제

입력 : ㅣ 수정 : 2018-01-29 1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추위와 폭설이 몰아닥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교통경찰의 미담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를 달구고 있다. 28일 웨이보에는 제일대교에서 근무하는 차오용(曹勇·45) 교통 경찰이 화제를 모았다. 차오는 눈을 치우며 쌓인 눈 때문에 움직이지 못하는 승용차를 도왔다.
▲ 무릎꿇고 제설작업하는 중국 교통경찰. 출처:웨이보
 그는 차를 밀다가 미끄러운 길 때문에 넘어졌지만 다시 일어나 승용차를 밀었다. 이어 자신의 상의를 미끄러운 차바퀴 밑에 깔고 차가 눈이 쌓인 다리를 무사히 지나갈 수 있도록 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인민의 봉사원” “실시간 검색 일위를 차지해야 한다”며 차오 경찰을 응원했다. 하지만 “자랑할 게 없다, 그가 해야 한 일을 했을 뿐이다” “쇼가 아닌가? 눈 때문에 딱 넘어진 모습을 찍었다”는 등의 냉정한 반응도 있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