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후원사 ‘비장의 기술’ 들어갑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28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음달 9일 개막하는 평창동계올림픽에 파트너로 선정된 글로벌기업들 중엔 유독 전자·정보기술(IT) 업체들이 많다. 올림픽 후원은 회사 이미지에도 좋지만 각사의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 평창을 찾은 세계인들은 올림픽 경기장 안팎에서 세계 유명 업체들의 첨단 기술이 적용된 상품을 만나게 된다.
삼성전자가 만든 ‘스마트슈트’를 입고 훈련하는 네덜란드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옷 속에 달린 5개의 센서가 선수들의 자세와 속도 등을 실시간 측정한다.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전자가 만든 ‘스마트슈트’를 입고 훈련하는 네덜란드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옷 속에 달린 5개의 센서가 선수들의 자세와 속도 등을 실시간 측정한다.
삼성전자 제공

스마트슈트가 측정한 선수들의 정보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코치에게 전달되고, 이 정보는 코치의 교정을 거쳐 다시 선수들의 스마트슈트로 전달된다.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마트슈트가 측정한 선수들의 정보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코치에게 전달되고, 이 정보는 코치의 교정을 거쳐 다시 선수들의 스마트슈트로 전달된다.
삼성전자 제공

평창올림픽 파트너 중 전자·IT를 기반으로 하는 업체는 알리바바, 아토스(AtoS), 제너럴일렉트릭(GE), 인텔, 삼성, 파나소닉(알파벳 순) 등이다. 인텔은 가상현실(VR) 상품인 ‘트루VR’을 통해 30개 이벤트를 VR 방송으로 중계한다. 시청자는 경기당 3~5개씩 설치된 특수 카메라를 통해 생중계되거나 주문형으로 제공되는 VR영상을 삼성전자 기어VR, 구글 데이드림, 윈도 혼합현실(MR) 헤드셋 등의 기기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원하는 시점에 방송을 볼 수도 있다. 인텔이 트루VR을 올림픽 대회에서 사용하는 건 처음이다.
인텔의 가상현실(VR) 방송 시스템인 ‘트루VR’을 구현하기 위해 스키장에 전용 특수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인텔 홈페이지 영상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텔의 가상현실(VR) 방송 시스템인 ‘트루VR’을 구현하기 위해 스키장에 전용 특수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인텔 홈페이지 영상 캡처

GE는 선수촌 내 검진병원에 첨단 의료기기를 제공한다.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대회 종합운영센터에 에너지모니터링시스템(EMS)도 도입했다. 올림픽 국제방송센터(IBC), 메인 프레스센터, 선수촌 등 16개 시설의 전력 사용량을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이다. 전력 과부하, 공급 불안정 등의 문제를 빠르게 진단하고 해결할 수 있다는 게 GE 측의 설명이다. 이 외에도 평창의 의료시설에 이동형 디지털 엑스레이 촬영장비, 초음파 진단장비, 의료영상 저장전송시스템 등과 전문인력을 제공한다.
GE가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의료시설에 제공하는 초음파 진단장비. GE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GE가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의료시설에 제공하는 초음파 진단장비.
GE 제공

삼성전자는 무선통신과 컴퓨터 장비를 공식 후원하지만 네덜란드 쇼트트랙 대표팀엔 훈련복인 ‘스마트슈트’도 제공한다. 스마트슈트는 옷 속에 달린 5개의 센서로 빙판 위 선수들의 속도와 자세 등을 측정하는 ‘똑똑한 훈련복’이다. 측정된 기록은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을 통해 코치에게 실시간으로 전달되며, 코치는 선수들에게 진동 신호를 보내 실시간으로 자세를 교정하도록 한다. 스피드스케이팅 강국임에도 유독 쇼트트랙에서는 금메달을 캐지 못했던 네덜란드는 스마트슈트로 훈련한 뒤 최근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에서 금메달을 땄다.

1988년 캐나다 캘거리동계올림픽부터 올림픽 공식 파트너였던 파나소닉은 평창올림픽 경기장, 메인 프레스센터 등에 영상·음향(AV)·방송장비를 제공한다. 55인치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비디오 월’도 눈에 띈다. 파나소닉은 발광다이오드(LED) 모니터도 이번 평창 경기장에 설치할 예정이다.

마윈 회장이 개막식에 직접 참석하기로 한 알리바바는 평창에서 선보일 서비스가 베일에 싸여 있다. 알리바바의 클라우드서비스인 ‘알라윈’을 활용하며, 인공지능과 가상현실, 빅데이터 분석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만 알려져 있다. 알리바바 관계자는 “개막식 직전 평창에서 행사를 열어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IT 부문 공식 파트너사인 네덜란드 기업 AtoS는 대회 주관사인 KT와 함께 사상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 올림픽을 이끈다. 역대 올림픽들이 개최 도시에 데이터센터를 건설해 운영했던 것과 달리 이번 대회에서는 서울 목동, 경기 성남, 네덜란드에 구축한 데이터센터와 평창 사이를 통신망으로 연결해 대회정보관리시스템, 웹사이트, 보안시스템 등을 운영한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1-29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