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러 제만 체코 대통령 결선투표서 연임 성공

입력 : ㅣ 수정 : 2018-01-28 22: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反EU·反난민 행보 탄력
밀로시 제만 체코 대통령이 연임에 성공했다. 체코의 친러시아·친중국, 반(反)유럽연합(EU)·반난민 행보에 가속도가 붙게 됐다. AP통신 등은 27일(현지시간) 제만 대통령이 대통령선거 결선투표에서 51.8%의 득표율로 승리했다고 보도했다. 친서방 성향의 이르지 드라호슈 후보는 48.2%의 표를 얻었다. 제만 대통령은 지난 12∼13일 치러진 대선 1차 투표에서 38%를 득표해 1위를 차지했으나 과반 득표에 실패, 2위 드라호슈 후보와 결선투표를 치렀다.
밀로시 제만 체코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밀로시 제만 체코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2013년 첫 직선제 대선에서 승리해 대통령이 된 제만 대통령은 이번 승리로 두 번째 5년의 임기를 이어 가게 됐다. 제만 대통령은 승리가 확정된 후 “나의 마지막 정치적 승리”라며 “어떤 정치적인 손실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드라호슈 후보는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다”라면서 정치 활동을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제만 대통령은 그동안 친러 성향을 보였고, 중국과도 가까운 관계를 유지했다. EU와는 대립했다. 제만 대통령은 서방의 러시아 제재에 반대했고, EU의 난민 강제할당제에도 불만의 뜻을 밝혔다.

제만 대통령이 연임에 성공하면서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의 내각 재구성 작업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바비시 총리는 지난해 10월 총선에서 반EU·반난민 성향의 긍정당(ANO)을 승리로 이끌고 소수정부를 구성했다.

그러나 최근 EU 보조금을 빼돌린 혐의와 관련, 의회에서 불신임을 당해 내각이 총사퇴했다. 앞서 제만 대통령은 바비시 총리에게 다시 내각 구성권을 줄 것이라고 공언해 왔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1-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