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까지 넘보는 中 일대일로

입력 : ㅣ 수정 : 2018-01-28 2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존·개발 첫 백서 ‘북극정책’ 발간…남극 등 빙상 실크로드 야심 드러내
중국이 스스로를 ‘근(近) 북극 국가’로 규정했다. 북극에서 3000㎞나 떨어져 있고, 영토가 북극해에 걸쳐 있지 않아 통치권도 없지만 자국 영토에 ‘자원의 보고’인 북극을 편입하겠다는 야심을 드러낸 것이다. 중국 국무원 정보국이 지난 26일 발표한 약 9000단어로 이루어진 ‘중국의 북극정책’은 중국 정부가 북극정책에 대해 밝힌 최초의 백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북극정책에 따르면 “중국은 책임 있는 국가로서 북극 개발의 역사적 기회에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으며 ‘일대일로’ 계획 안에서 북극 보존과 개발에 참여한다”고 되어 있다. 중앙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육상 실크로드(일대)와 동남아시아와 유럽,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해상 실크로드(일로)에 빙상 실크로드인 북극과 남극까지 포함하겠다는 뜻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013년 중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 순방에서 일대일로 전략을 제시했고, 지난해 7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일대일로를 북극까지 확장한 빙상 실크로드 계획을 밝혔다.


약 800만㎢ 면적의 북극 통치권은 캐나다, 덴마크, 핀란드,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러시아, 스웨덴, 미국 등 8개국이 갖고 있다. 국제법에 따르면 1200만㎢의 북극해에 대한 해상 권리는 다른 국가도 공유할 수 있다. 백서에서 중국은 북극 해운 항로를 개발하고 싶다는 희망을 제시했다.

백서 발표 기자회견에서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북극 문제에 대해) 넘보지도, 빠지지도 않겠다”고 말했다. 빙상 실크로드에는 북극뿐 아니라 남극도 포함되어 있는데 중국은 내년에 다섯 번째 연구기지를 남극에 설립할 계획이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8-01-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