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틸러슨 위안부 발언 한국 추가 조치 편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1-28 22: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 일 더 있다” 언급에 이의 제기
일본 정부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의 일본군 위안부 관련 발언이 한국 편을 든 것이라며 미국 정부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했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지난 16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대한 외교장관 회의’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오직 그들(한국과 일본)이 풀 수 있는 문제”라면서도 “우리는 해야 할 필요가 있는 것들이 더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외교 루트를 통해 “미국이 한·일 합의에 대한 추가 조치를 촉구하고 있는 한국의 입장에 이해를 표명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우려를 미국 측에 전달했다. 위안부 문제의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주장해 온 일본 정부 입장에 반하는 것으로 이해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미국 측은 일본의 입장에 유의하겠다고 답신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지난 17일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틸러슨 장관의 발언이 일본에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추가 조치를 요구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미국은 한·일 합의를 일관되게 지지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교도통신은 “역사 문제에서 미·일 간 온도 차가 부각된 것이라면서 미국은 한·일 양국에 화해를 촉구하는 자세를 보이면서도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는 ‘제국주의 일본군에 의한 성적 목적의 여성 인신매매는 심각한 인권침해’라는 인식을 견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교도통신은 위안부 합의 때 미국의 존 케리 당시 국무장관이 “위안부 문제를 ‘최종적으로 불가역적으로’ 해결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던 것을 고려하면 틸러슨 장관의 발언은 기존 입장에서 벗어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쿄 이석우 특파원 jun88@seoul.co.kr
2018-01-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