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철원에 두루미 930마리 왔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28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멸종위기 1급 최대개체 관찰…2급 재두루미도 64% 찾아
환경부는 지난 25일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된 철원평야가 전체 야생 두루미의 30%가 겨울을 나는 세계 최대 월동지역으로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철원평야는 임진강과 한탄강 일대 약 150㎢ 규모의 평지로 겨울에도 얼지 않고 여울 등이 어우러져 철새가 서식하기에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
멸종위기 2급 야생생물이자 천연기념물 203호인 재두루미가 날갯짓을 하며 우아함을 뽐내고 있다. 환경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멸종위기 2급 야생생물이자 천연기념물 203호인 재두루미가 날갯짓을 하며 우아함을 뽐내고 있다.
환경부 제공

환경부에 따르면 19~21일 실시한 철원평야 동시센서스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1급)인 두루미가 930마리 관찰됐다. 1999년 겨울철 조류 동시센서스가 시작된 뒤 최대 개체다. 철원평야를 찾는 두루미는 1999년 382마리, 2008년 603마리 등 해마다 크게 늘고 있다. 한국의 조류 가운데 키가 가장 큰 두루미는 지구상에 2800~3300여 개체가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멸종위기 2급 야생생물인 재두루미도 전 세계 개체수의 64%인 4300여 마리가 월동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철원평야를 찾은 철새는 49종 3만 9898마리로 2015년(47종, 1만 864마리)과 비교해 3.7배 증가했다.

철원평야가 두루미 천국이 된 것은 환경부가 2004년부터 지방자치단체, 주민과 함께 적극적으로 두루미 서식지 보호 활동에 나선 결과로 풀이된다. 환경부는 지자체·농민과 생물다양성관리계약을 맺고 볏집을 논에 그대로 놔두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5년부터는 논에 물을 가둬 두루미에게 우렁이 등 먹이를 제공하는 ‘철원 두루미 서식지 보전 프로젝트’도 시작됐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8-01-2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