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창립자 잉그바르 캄프라드 91세로 타계

입력 : ㅣ 수정 : 2018-01-28 2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가구·인테리어 제조·유통업체인 이케아(IKEA)를 창립한 잉그바르 캄프라드 고문이 지난 27일 사망했다. 향년 91세.
이케아 설립자 별세 이케아를 설립한 잉그바르 캄프라드 고문이 91세로 타계했다. 지난 2002년 8월 스웨덴 암훌트에 있는 이케아 본사 건물 앞에서 포즈를 취한 캄프라드 고문. AFP 연합뉴스fc/tg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케아 설립자 별세
이케아를 설립한 잉그바르 캄프라드 고문이 91세로 타계했다. 지난 2002년 8월 스웨덴 암훌트에 있는 이케아 본사 건물 앞에서 포즈를 취한 캄프라드 고문.
AFP 연합뉴스fc/tg

28일 현지 언론 등 외신에 따르면 이케아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캄프라드 고문이 전날 스웨덴 남부의 스몰란드 자택에서 사랑하는 이들에게 둘러싸인 가운데 평화롭게 숨을 거뒀다”고 발표했다.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는 “캄프라드 고문은 스웨덴 업계에 많은 업적을 남긴 독특한 인물이자 전세계 많은 사람이 집에 가구를 마련하도록 했던 인물”이라고 애도했다.

1926년 스웨덴 스몰란드에서 태어난 캄프라드 고문은 17세인 1943년 이케아를 세웠다. 2013년 이케아그룹의 모든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의 재산은 373억 유로(약 48조 5000억원)에 이른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스위스 스프라이텐바흐에 있는 이케아그룹 점포의 외부 전경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위스 스프라이텐바흐에 있는 이케아그룹 점포의 외부 전경
로이터 연합뉴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