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스토어 국내 1호점 발 디딜 틈 없어 “19시간 기다리기도”

입력 : 2018-01-27 14:50 ㅣ 수정 : 2018-01-27 14: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 디딜 틈 없는 애플스토어 국내 첫 애플스토어 개장일인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애플 가로수길이 북적이고 있다. 2018.1.27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 디딜 틈 없는 애플스토어
국내 첫 애플스토어 개장일인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애플 가로수길이 북적이고 있다. 2018.1.27

서울의 기온이 영하 15도, 체감 온도는 영하 20도 가까이로 떨어졌지만 한파도 ‘애플 팬’들의 설렘을 막을 수는 없었다.


27일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 국내 첫 애플스토어 ‘애플 가로수길’이 개장되자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시민들로 인해 내부부터 근처까지 수백명의 줄이 늘어섰다. 애플스토어의 개장을 계기로 특히 그동안 한국에서 불편했던 애플 제품의 수리 개선을 기대하는 팬들이 많았다.

이날 오전 10시 카운트다운과 함께 애플 매장의 문이 열리자 고객들은 직원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애플은 기다린 고객들에게 ‘반가워요’라는 문구가 적힌 티셔츠를 증정했다.

애플스토어에서는 애플 제품을 수리받을 수 있고 체험, 구매, 사용법 교육 등이 가능하다. 이날부터 배터리 교체도 할 수 있다. 이통사의 전산 개발 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개통 작업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