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생생 리포트] 환경보호 숨은 공신 ‘개구멍바지’

입력 : ㅣ 수정 : 2018-01-27 01: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엉덩이 터진 옷 입혀 대소변 해결
中유아, 서양보다 일찍 기저귀 떼 소비량 미미… 쓰레기 발생 적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중국을 찾은 외국인들이 깜짝 놀라는 장면 중 하나가 밑 터진 ‘개구멍바지’를 입고 아장아장 걷는 아기 모습이다.

중국에서도 개구멍바지 소비가 점차 줄고 있지만, 아직은 끈질긴 생명력을 이어 가고 있다. 특히 농촌 지역이나 각 지역에서 올라온 이들이 몰리는 관광지에서는 개구멍바지를 입은 유아를 쉽게 볼 수 있다. 재래시장뿐 아니라 타오바오와 같은 인터넷 쇼핑몰에서도 각양각색의 개구멍바지가 팔린다.

BBC 중문망은 최근 외국인에게 비친 중국 유아들의 개구멍바지를 조명하는 기사를 내보냈다. BBC는 “엄동설한에 두꺼운 옷을 입은 아기들이 유독 엉덩이는 내놓고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면서 “공원이든, 쇼핑몰이든 아기들은 앉아서 바로 ‘일’을 ‘해결’하고, 어른들은 그 옆에서 초연하게 지켜본다”고 소개했다.

외국인들은 개구멍바지가 미개하고 비위생적이며 아이들에게 수치심을 준다고 생각하지만, 중국인들은 개구멍바지 덕택에 아기들이 대소변을 빨리 가릴 수 있다고 믿는다. 기저귀를 차는 아기들은 부모의 집중 교육이 있기 전에는 대소변을 가리려는 인식이 없지만, 개구멍바지를 입은 아기들은 어디에서 일을 보아야 하는지 일찍 인식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미국 일리노이주립대학의 인류학자 고트리엡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개구멍바지를 입은 중국 유아들은 만 2세가 되면 대부분 대소변을 가리지만, 미국 유아들은 만 3세가 돼도 절반가량은 기저귀를 떼지 못한다.

위생 문제는 개구멍바지의 치명적인 약점이다. 아기들의 용변으로 공공장소가 더러워지는 것은 논외로 하더라도 아기가 세균에 감염될 확률이 매우 높다. 이 때문에 베이징 공원에서는 부모들이 개구멍바지를 입은 자녀가 미끄럼틀을 타지 못하도록 막는 장면을 쉽게 볼 수 있다. 유아들이 중요 부위를 노출하면서 자기 몸에 대한 소중함을 인식하지 못할 수도 있다.

그러나 개구멍바지는 환경 보호에 큰 공을 세웠다. 2016년 중국 정부가 둘째 자녀 낳기를 허용했을 때 세계 기저귀 회사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2016년 기준으로 기저귀 소비량이 349억개인 중국 기저귀 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믿었다. 그러나 개구멍바지를 계속 고집하는 소비자들 때문에 기저귀 소비량이 2017년에 15% 가까이 늘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시장 규모는 별 변동이 없었다. 기저귀 349억개는 쓰레기 610만t과 맞먹는다.

중의학자들은 개구멍바지가 “육아 지혜의 산물”이라며 그 효용을 음양으로 설명한다. 만 1세 전후의 유아는 양기가 충만해 음기를 보충해야 하는데, 하체를 노출시켜야 자연스럽게 음기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남자 아기의 고환은 신체 온도를 넘지 않아야 나중에 생식능력이 강해진다고 한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2018-01-2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