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없이 물로 움직이는 로봇… 서울대 연구팀 하이그 로봇 개발

입력 : 2018-01-25 22:40 ㅣ 수정 : 2018-01-26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 연구팀이 물을 에너지로 이용해 움직이는 소프트 로봇을 개발했다.

서울대 공대는 기계항공공학부 김호영 교수 연구팀이 공기 중 수분을 이용해 움직이는 ‘하이그 로봇’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로봇 학술지 ‘사이언스 로보틱스’ 25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기존 초소형 로봇은 크기가 작아 배터리를 부착할 수 없어 외부 전선을 통해 에너지를 공급받는 것과 달리 하이그 로봇은 스스로 에너지를 얻어 움직인다. 연구팀은 야생 밀의 씨앗이 건조한 땅에서 살아남기 위해 특수한 꼬리를 움직여 땅으로 파고들어 가는 원리를 로봇에 적용했다. 나노 섬유를 한 방향으로 차곡차곡 쌓아 씨앗의 꼬리와 비슷한 구조를 갖는 로봇 몸통을 개발한 것. 몸통에 특수 다리를 단 로봇은 습한 표면에 올려놓기만 하면 증발로 인한 공기 중의 습도 차이로 끊임없이 전진하게 된다. 김 교수는 “하이그 로봇은 전장이나 환경오염 지역에 뿌려서 정보를 수집하는 ‘스마트 더스트’ 분야나 사람 피부 위에 놓고 치료에 필요한 약물을 전달하는 의료 분야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1-26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최종 합격자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