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제목 몰라도 찾아준다”… 더 똑똑해진 IPTV

입력 : ㅣ 수정 : 2018-01-26 0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K브로드밴드 ‘Btv 누구’ 출시
인물·국가 등 8가지 조건 검색

“아리아, 2000년대 한국 액션 영화 중에서 정우성이 나오는 걸 찾아줘.”
SK브로드밴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SK브로드밴드 제공

SK브로드밴드가 복잡한 조건도 음성으로 척척 검색해 주는 인공지능(AI) IPTV 서비스인 ‘Btv 누구’를 25일 출시했다. ‘Btv 누구’는 SK브로드밴드의 Btv 셋톱박스에 SK텔레콤의 AI 플랫폼 ‘누구’가 결합된 일체형이다. 셋톱박스 따로, AI 비서 따로 설치할 필요가 없다.

앞서 KT도 자사의 AI ‘기가지니’를 일체형 셋톱박스로 출시했다.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은 “8중 복합 조건(인물, 국가, 장르, 연도, 화질, 가격, 최신, 관객)으로 콘텐츠를 음성 검색할 수 있는 것은 업계 최초”라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영화 제목을 몰라도 ‘초고화질(UHD)의 미국 영화를 찾아줘’로 검색한 뒤 ‘저 중에서 무료 영화만 찾아줘’나 ‘저 중에서 2000년대 영화만 찾아줘’처럼 결과 내 재검색도 가능하다. AI 기능이 훨씬 똑똑해진 셈이다. 집안 스위치, 세탁기, 공기청정기 등 스마트 기기를 모니터링하고 작동할 수 있는 홈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와 ‘누구’가 제공 중인 음악, 라디오, 배달주문, 쇼핑, 날씨 알림 등 다양한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이 사장은 “Btv와 인공지능의 만남은 고객의 TV 시청 환경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어 Btv가 홈 라이프의 중심이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T맵에 이어 Btv에도 인공지능 플랫폼을 적용한 것을 계기로 올 연말까지 ‘누구’의 월 실사용자를 500만명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1-26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