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양식장도 관리

입력 : 2018-01-25 22:40 ㅣ 수정 : 2018-01-26 01: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U+ 수상 드론 첫 시연회
스마트 드론 공공 분야 진출
측량·농업 등 산업용 곧 출시

노란색 작은 보트 모양의 물체가 25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리 인근 미역양식장 주변을 분주하게 돌아다녔다. LG유플러스의 LTE 클라우드 관제 시스템이 적용된 수상 드론이다. 양식장 주인은 노트북 컴퓨터(관제실 모니터)를 통해 드론이 찍은 영상과 센서로 수집한 수온, 용존산소량 등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영상을 확인하던 주인은 모니터를 통해 육안으로 확인되는 부유물과 수면 아래의 물 색깔 정보 등을 보고 특정 지점에 미역에 해로운 ‘괭생이 모자반’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드론에 달린 측량용 위치확인시스템(GPS)으로 정확한 위치를 찾아가 모자반을 제거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시연한 ‘스마트 드론관리 서비스’를 통해 공공 분야에 먼저 진출하고 드론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드론 클라우드 관제 시스템을 기반으로 맞춤형 LTE 드론부터 종합보험까지 제공하는 ‘토털 서비스’ 형태다.

상반기 중 출시될 ‘U+스마트 드론 토털 서비스 패키지’에는 측량, 운송, 안전, 농업, 재난관리 분야에 특화한 산업용 드론 제품이 투입된다. 수상 드론은 이 중 일부다. 드론은 지붕 위에 설치된 GPS와 바닥의 센서로 인근 수㎞ 해역의 정보를 수집해 LTE망으로 관제 시스템에 전송한다. 정보는 관제실을 통해 바로바로 양식장에 전달된다. 근해 환경 변화를 미리 파악할 수 있어 수산물 피해 예방이나 생산량 예측에 도움이 된다. 드론 종합보험도 연계하고, 관련 전문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상무는 “수상 드론을 통한 양식장 관리는 드론 관제 시스템이 수산업에서도 요긴하게 활용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 준 사례”라고 설명했다.

부산 벡스코 1층에 있는 LG유플러스 전시관에는 드론 기체부터 관제 시스템까지 드론 관련 토털 솔루션이 준비됐다. 고객이 원격 비행을 체험할 수 있는 시연존도 마련됐다. 시연존에서는 마우스 클릭만으로 부산 석대체육공원에 대기 중인 드론을 띄우고 정지비행(호버링)을 할 수 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1-2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