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아프간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테러… 4명 사망·26명 부상

입력 : ㅣ 수정 : 2018-01-25 23: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IS, 아프간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테러…4명 사망·26명 부상  24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낭가르하르주 잘랄라바드에서 무장한 군인이 테러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날 자살폭탄 조끼를 입은 이슬람국가(IS) 테러리스트가 국제 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을 습격해 출동한 경찰과 10시간 가까이 총격전을 벌였다. 총격전 과정에서 세이브더칠드런 직원 2명이 숨졌고, 보안요원 1명과 아프간 군인 1명도 사망했다. 부상자도 최소 26명에 달한다. 잘랄라바드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IS, 아프간 국제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테러…4명 사망·26명 부상
24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낭가르하르주 잘랄라바드에서 무장한 군인이 테러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날 자살폭탄 조끼를 입은 이슬람국가(IS) 테러리스트가 국제 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을 습격해 출동한 경찰과 10시간 가까이 총격전을 벌였다. 총격전 과정에서 세이브더칠드런 직원 2명이 숨졌고, 보안요원 1명과 아프간 군인 1명도 사망했다. 부상자도 최소 26명에 달한다.
잘랄라바드 AFP 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낭가르하르주 잘랄라바드에서 무장한 군인이 테러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날 자살폭탄 조끼를 입은 이슬람국가(IS) 테러리스트가 국제 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을 습격해 출동한 경찰과 10시간 가까이 총격전을 벌였다. 총격전 과정에서 세이브더칠드런 직원 2명이 숨졌고, 보안요원 1명과 아프간 군인 1명도 사망했다. 부상자도 최소 26명에 달한다.

잘랄라바드 AFP 연합뉴스
2018-01-2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