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쿄 한복판 ‘독도 도발’… 외교부, 日대사 비공개 초치에 그쳐

입력 : ㅣ 수정 : 2018-01-26 14: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도 포함된 영토 전시관 열어
다케시마 표기 고지도 등 전시
“독도, 日 무관” 공식 문서는 제외
중앙정부 차원서는 처음 설치
우리 정부 “즉각적 폐쇄 요구”
에사키 데쓰마(왼쪽) 일본 영토문제담당상이 25일 도쿄 히비야 공원에 설치된 ‘영토·주권 전시관’ 개관식에 참석해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도쿄 교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에사키 데쓰마(왼쪽) 일본 영토문제담당상이 25일 도쿄 히비야 공원에 설치된 ‘영토·주권 전시관’ 개관식에 참석해 전시물을 둘러보고 있다.
도쿄 교도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5일 도쿄 중심부 히비야공원 내에 독도의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한 ‘영토·주권 전시관’을 개설했다. 아베 신조 총리가 다음달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고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이뤄진 조치다. 우리 정부는 전시관의 즉각 폐쇄를 요구했다.

그동안 시마네현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에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현하며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홍보관이 설치된 적은 있었지만, 정부 차원에서 전시관이 개설된 것은 처음이다. 에사키 데쓰마 영토문제담당상은 이날 개관식에서 “우리나라의 영토권을 내외에 알리는 데 주축이 되는 시설”이라고 주장했다. 전시관이 위치해 있는 히비야 공원은 도쿄 도심 한복판인 지요다구 히비야공원 입구에 있다. 대형 건물들과 일왕의 거주지인 황거(皇居)에 둘러싸여 있으며 인근에는 일본 초·중·고생들이 수학여행으로 자주 견학을 오는 국회의사당도 있다. 시민뿐만 아니라 한국인을 포함한 관광객들도 많이 방문한다.

100㎡ 규모의 전시관에는 독도 외에도 중국과 영유권 분쟁 중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와 관련해 일본이 그동안 해 왔던 주장을 뒷받침하는 자료들이 진열돼 있으나 특별히 새로운 내용은 없다. 시마네현 사람이 독도에 가는 것을 에도 막부에서 허락받은 증표나,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했다는 1846년에 일본이 만든 고지도 등이 있었다. 다만 1877년 일본 최고행정기관인 태정관이 “죽도 외 일도(一嶋·독도)는 일본과 관계가 없다는 것을 명심할 것”을 내무성에 지시하는 ‘태정관지령’ 등 자국에 불리한 사료는 전시하지 않고 있다.

전시 마지막 부분에는 “일본은 법과 대화에 의한 해결을 지향하고 있다”며 한국이 억지를 부리고 있다는 듯한 뉘앙스의 패널을 전시하고 있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노규덕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발표하고 “정부는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을 위해 일본 정부가 도쿄도 내에 전시관을 25일 설치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적인 폐쇄 조치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주한일본대사관 공사를 비공개로 초치해 강력 항의했다.

김태균 기자 windsea@seoul.co.kr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1-2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