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지방의원의 재일 코리안 의원 겨냥한 극단적 혐한 막말 파문

입력 : 2018-01-24 17:32 ㅣ 수정 : 2018-01-24 17: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라현 안도초 마쓰이 게이지 의원, 형언 못할 ‘헤이트 스피치’
일본의 한 지방자치단체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일 코리안 의원’을 겨냥해 도를 넘는 막말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일본 지자체 의원의 SNS 막말… 나라현의 기초지자체 안도초(安堵町)의 마쓰이 게이지(增井敬史·59) 의원이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 ”재일 코리안의원 찢어 죽여야”. 그는 재일 코리안(한국 국적, 조선 국적, 일본 귀화자 등)으로 알려진 의원들의 이름을 열거하며 ”양 다리를 소가 동여매 (다리를 찢는) ’마타사키형’을 하고 싶다”는 등의 막말을 했다. 교도 연합뉴스

▲ 일본 지자체 의원의 SNS 막말…
나라현의 기초지자체 안도초(安堵町)의 마쓰이 게이지(增井敬史·59) 의원이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 ”재일 코리안의원 찢어 죽여야”. 그는 재일 코리안(한국 국적, 조선 국적, 일본 귀화자 등)으로 알려진 의원들의 이름을 열거하며 ”양 다리를 소가 동여매 (다리를 찢는) ’마타사키형’을 하고 싶다”는 등의 막말을 했다.
교도 연합뉴스

24일 교도통신과 TBS 계열 매체 JNN에 따르면 나라(奈良)현의 기초지자체 안도초(安堵町)의 마쓰이 게이지(增井敬史·59)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일 코리안(한국 국적, 조선 국적, 일본 귀화자 등)으로 알려진 의원들의 이름을 열거하며 “극악무도한 재일 코리안”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들이 일본 국익을 훼손하고 위안부 문제를 날조하고 있다며 “양 다리를 소에 동여매 (다리를 찢는) ‘마타사키(股裂き)형’을 하고 싶다”, “몇번이고 반복해서 죽일 가치가 있다” 등의 독설을 퍼부었다.

마쓰이 의원은 1990년대 지하철 테러사건을 일으켰던 종교단체 옴진리교가 만들어 사용했던 ‘포아’(<배신자 등을> 처치하다)라는 단어를 이용해 “처치했으면 좋겠다(‘포아’했으면 좋겠다)”고 적기도 했다.

해당 글은 페이스북 운영자측에 의해 삭제됐지만, 이와 관련된 비판은 SNS와 인터넷 상에서 오히려 거세지고 있다.

마쓰이 의원은 23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페이스북의 규정을 위반해 3일간 계정 정지가 됐다. 한반도 사람에 대한 표현이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특정 집단에 대한 공개적 차별·혐오 발언)에 해당한다는 판단이었다”고 다시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또 다시 재일 코리안 출신으로 알려진 의원들의 이름을 열거하면서 ‘마타사키’, ‘포아’ 등의 표현을 쓰며 이전 글의 내용을 설명해 반성을 모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마쓰이 의원은 교도통신에 “언어의 표현이다. 내 글에 팬이 있어서 흥분해서 썼다”고 말했다.

안도초 의회는 이 페이스북 글이 인권침해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조만간 의원 전체 회의를 열고 마쓰이 의원에 대한 처분을 논의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