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은 테니스계 뉴 키즈 온 더 블럭”

입력 : ㅣ 수정 : 2018-01-24 2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 호주오픈 공식 홈페이지가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 대회 4강에 진출한 정현(22·한국체대)을 “뉴 키즈 온 더 블럭”이라고 소개했다. 1990년대 미국 팝 아이돌 그룹의 이름에 빗대 테니스계의 라이징 스타 정현을 조명한 것이다. 다음은 호주오픈 홈페이지에 올라온 정현의 인터뷰 전문.
2018 호주오픈 4강에 진출한 정현 2018 호주오픈 4강에 진출한 정현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8 호주오픈 4강에 진출한 정현
2018 호주오픈 4강에 진출한 정현
AFP 연합뉴스

-이 대회 전까지 정현의 이름을 아는 사람이 거의 없었지만 이제 테니스계에서 유명해졌다. 기분이 어떤가.


=행복하다. 이번 주 경기를 잘 했고, 더 잘 하려고 노력 중이다.

-어떻게 테니스를 시작하게 됐나. 왜 프로 선수가 됐나.

=아버지와 형이 테니스를 쳤었다. 아버지가 테니스 코치였기 때문에 어릴 적 내 놀이터는 테니스 코트였다. 그게 테니스를 시작한 이유다.

-한국에서 반응은 어떤가?

=며칠 전만 해도 테니스는 별로 인기가 없었는데, 앞으로 더 인기가 많아질 거 같다.

-로저 페더러랑 경기하는 소감은.

=위대한 선수와 그랜드슬램에서 겨루게 되어 영광이다. 정말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하겠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