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더러 “정현은 잃을 게 없는 사람, 두고 봅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24 20: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26일 정현(22·한국체대)과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4강에서 맞붙을 ‘테니스의 황제’ 로저 페더러(36·스위스)가 정현에 대해 “움직임이 훌륭하고 인상적인 선수”라고 평가했다.
호주 오픈 남자 테니스 단식 준결승에서 맞붙게 된 정현(한국체대)과 로저 페더러(스위스) 2018.1.24  AFP 연합뉴스

▲ 호주 오픈 남자 테니스 단식 준결승에서 맞붙게 된 정현(한국체대)과 로저 페더러(스위스) 2018.1.24
AFP 연합뉴스

페더러는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토마시 베르디흐(32·체코)를 세트스코어 3-0으로 제압한 직후 코트에서 인터뷰를 통해 “정현과 카일 에드먼드(영국) 두 사람 모두 한 번도 게임을 해보지 않은 선수”라면서 “우리 테니스계가 한발 앞으로 나아가려면 새로운 스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상대인 정현에 대해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와의 경기를 굉장히 인상적으로 봤다”면서 “어려운 게임이었을 텐데 정현은 마치 조코비치를 연상시켰다. 하드코트에서 자유자재로 움직였다”고 치켜 세웠다. 페더러는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이 대회 이전에는 정현의 경기를 본 적이 없었다”며 새로운 상대와의 경기가 기다려진다고 했다.

페더러는 “정현은 잃을 게 없는 사람이고 나 또한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면서 “경기 결과는 우리 모두 함께 두고 보자”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