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그렌 “정현 모든 서브 되받아쳐…머잖아 우승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8-01-24 1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종차별 논란에 되려 언론 비난
“정현과의 경기, 엄청 어려운 퍼즐 푸는 느낌”

2018년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8강전에서 정현(22·한국체대)에 3-0 완패를 당한 테니스 샌드그렌(26·미국)은 경기 직후 기자회견에서 인종차별 논란과 관련해 언론들이 자극적인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며 강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테니스 샌드그렌이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8강전에서 정현한테 패배한 뒤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테니스 샌드그렌이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8강전에서 정현한테 패배한 뒤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샌드그렌은 정현에 대해 “거의 모든 서브를 받아쳐내 큰 압박감을 느꼈다”면서 “머지 않아 대회 우승컵을 몇개는 들어올릴 수 있는 사람”이라고 치켜 세웠다.


무명에 가까웠던 샌드그렌은 이번 호주오픈에서 본격적으로 두각을 드러냈다. 그러나 과거 흑인 여성 테니스 스타 세레나 윌리엄스를 비하하고 인종과 성소수자를 차별하는 내용의 글을 트위터에 올린 사실이 드러나 큰 논란이 됐다.

이런 여론을 의식한 듯 샌드그렌은 기자들의 질문을 받기 앞서 속사포같은 말투로 언론에 대해 적개심을 드러냈다. 그는 “당신들은 선입견으로 재단한 작은 상자에 사람을 넣으려고 한다”면서 “제발 군중들이 하는 방식으로 사람을 악마로 만들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트위터에 게시물 몇개 팔로우하고 ‘좋아요’ 몇개 누른 것으로 내 운명은 이미 결정돼버렸다”면서 “자극적인 기사를 쓰려고, 나를 아주 크게 물의를 일으킨 사람으로 만들려고 하지만 당신들도 놓친 게 있다”고 주장했다.

샌드그렌은 “당신들은 기꺼이 배우고 변화하고 성장하면서 새로운 관점에서 정보들은 연구하는 대신 선전용 기계가 되려고 한다”면서 “당신들이야 말로 펜과 종이로 비인간적인 행위를 하고 있다. 이웃을 이웃에게서 등돌리게 만들고 있다. 그렇게 하다보면 피하고 싶어할 지옥을 만나게 될 것이다”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테니스 샌드그렌이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정현과의 경기가 잘 풀리지 않나 얼굴을 찡그리고 있다. 펜타프레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테니스 샌드그렌이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정현과의 경기가 잘 풀리지 않나 얼굴을 찡그리고 있다.
펜타프레스 연합뉴스

차별 논란에 대해 샌드그렌은 “성별, 인종, 종교, 성적 지향에 관계 없이 사람마다 가장 높은 가치를 지니고 있다는 게 나의 확고한 믿음”이라면서 “할 수 있는한 최고가 되겠다는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그리스도가 내게 주신 사랑을 구현하는 것이 내가 할 일이다. 나는 오직 주님께만 응답한다”며 종교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이후 샌드그렌은 테니스 경기에 관한 질문만 받겠다고 선언했다.

일부 기자가 “언론들이 어떻게 비인간적으로 굴었다는 건지 얘기해달라”고 말하자 샌드그렌은 “테니스에 대한 질문만 받겠다”고 잘라 말했다.

기자가 거듭 “왜 당신만 (언론을 비난하는) 코멘트를 하고 우리는 대응을 못 하게 하는 거냐”고 항의하자 샌드그렌은 “테니스에 관한 질문은 괜찮지만 이 질문은 테니스에서 너무 엇나간거 같다”면서 “다른 것(인종차별논란)에 대해서는 이미 내 입장을 밝혔다. 질문 없으면 이만 나가보겠다”며 맞섰다.

샌드그렌은 이날 경기 상대였던 정현에 대해 칭찬을 늘어놓았다.

그는 경기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굉장했다. 정현은 환상적인 선수다. 최근 2주 동안 그와 2번 경기를 치렀는데 재미있는 경기였다”면서 “정현은 움직임, 리턴, 포핸드 등 굉장히 멋진 동작을 보여줬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샌드그렌은 “정현과의 경기는 매우 어려운 퍼즐을 푸는 것 같았다. 나는 그 퍼즐을 풀수 없었지만 그래도 그 과정을 즐겼다”고 말했다.
테니스 샌드그렌이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정현에게 포인트를 빼앗긴 뒤 얼굴을 찡그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테니스 샌드그렌이 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정현에게 포인트를 빼앗긴 뒤 얼굴을 찡그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강력한 서브가 장기인 샌드그렌은 정현과의 경기에선 서브 실수가 적지 않았다. 이날 경기에서 첫번째 서브가 이번 대회에서 보여준 다른 서브들에 비하면 수준이 상당히 떨어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샌드그렌은 “그렇다. 아마 좀 피곤했던 것 같다. 네트가 12피트(약 3.7m) 높이는 돼 보였다”면서 “정현이 워낙 잘 받아치기 때문에 원하는 대로 정확히 서브를 꽂아 넣어야 했었다”고 말했다.

2세트에서 게임스코어 5-3으로 앞서갔을 당시의 심정에 대해 샌드그렌은 “두번째 세트는 나한테는 전부나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더블폴트까지 넣었다. 두번째 서브를 너무 서두른 게 아닌가 싶다”면서 “정현은 거의 모든 서브를 받아쳤다. 그가 나한테 압박을 줬다. 난 제대로 대응할 수 없었다. 좀 느긋했었더라면 서브 게임을 놓치지 않았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샌드그렌은 “정현과 같은 선수와 경쟁 하려면 계속 나 스스로를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정현에게 행운을 빈다. 그는 가까운 미래에 우승컵을 들어 올릴 것”이라고 칭찬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