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 페더러 vs 상승세 탄 베르디흐…정현 4강 상대 누구?

입력 : 2018-01-24 16:17 ㅣ 수정 : 2018-01-24 16: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더러 20번째 그랜드슬램 타이틀 도전
베르디흐 이번 대회서 물오른 기량

페더러냐, 베르디흐냐.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이 2018 호주오픈 결승으로 가는 길목에 맞닥뜨릴 상대는 24일 저녁 결정된다.
로저 페더러. EPA 연합뉴스

▲ 로저 페더러.
EPA 연합뉴스

‘테니스의 황제’ 로저 페더러(36·스위스)와 이번 대회에서 최고의 기량을 보여준 토마시 베르디흐(32·체코) 둘 중 하나다.


두 사람 가운데 누가 이길까.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페더러의 승리를 점치는 사람들이 많지만 베르디흐도 결코 만만한 상대는 아니다.

특히 이번 호주오픈에선 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세계 랭킹 1위인 라파엘 나달(스페인)을 비롯한 강호들이 줄줄이 탈락한 반면 카일 에드먼드(영국), 테니스 샌드그렌(미국) 등 무명들이 파란을 일으켰다. 정현 역시 이변의 주인공이다.

베르디흐와 페더러의 상대 전적은 19승 6패로 페더러가 앞섰다. 페더러는 2014년 이후 베르디흐를 상대로 8연승을 기록했다. 기록으로만 보면 페더러의 우세가 분명하다.

그러나 베르디흐는 이번 대회에서 상승세를 보여줬다. 3회전에서 만난 후안 마틴 델 포드로(아르헨티나)와 4회전에서 만난 파비오 포니니(이탈리아)를 각각 3-0으로 가볍게 제압하고 올라왔다. 그라운드 스트로크 속도가 평균 시속 117km로 페더러(107km)를 압도한다.

베드디흐의 강점은 강력한 백핸드다. 포핸드는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일취월장한 포핸드 실력을 발휘하고 있다.

그는 델 포드로와 포니니를 상대로 각각 16개와 12개의 포핸드 위너샷을 기록했다. 특히 포니니와의 경기에서 포핸드 범실이 8개밖에 안됐다. 페더러와의 경기에서도 강력한 포핸드 스트로크를 보여준다면 해볼만 하다는 얘기다.

베르디흐는 최근 인터뷰에서 “이번 대회에서 갈수록 강한 상대를 만났지만 내 실력이 점점 좋아지고 의도대로 경기를 풀어나가고 있다”면서 “페더러를 상대로 특별히 경기 스타일을 바꾸지 않고 지금 해온 대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더러를 이길 수 있는 비책이 있느냐는 질문에 베르디흐는 “그를 이겨본 적이 별로 없지만 이긴 적도 있다. 그 느낌을 살려 최선을 다하고 100% 기량을 발휘할 거다. 물론 말로는 쉽지만 코트에서 실행하기는 어렵다. 그래도 이겨보려 노력할 것이고 이번엔 뜻대로 이뤄지길 바랄 뿐이다”라고 담담하게 얘기했다.
토마시 베르디흐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토마시 베르디흐
EPA 연합뉴스

19번의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보유한 페더러는 이번 호주오픈에서 20번째 타이틀에 도전한다. 지난해를 포함해 호주오픈에서만 6번의 우승컵을 들어올린 만큼 페더러는 자신감에 가득 차 있다. 특히 페더러는 호주오픈에서 베르디흐와 4차례 맞붙어 한번도 지지 않았다. 지난해 호주오픈 3회전에서는 베르디흐를 상대로 3-0으로 완승하기도 했다.

페더러는 최근 인터뷰에서 베르디흐에 대해 “올해 호주오픈에서 굉장히 활약하고 있다. 지난해보다 훨씬 좋아진 것 같다. 그도 잘 하고 있지만 나도 지난해 3회전에서 그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었다”면서 “베르디흐는 오랫동안 알고 지낸 좋은 친구다. 그와의 경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페더러는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베르디흐가 포니니, 델 포트로와 경기한 내용을 좀 봤는데 그때와 다른 무기를 들고 나올지도 모른다”면서 “코치들이 자세히 분석한 내용을 공부해서 8강전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