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 훔치다 매번 걸리는 어리숙한 도둑견

입력 : ㅣ 수정 : 2018-01-24 15: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집 개가 또 뭘 훔치려고 했어요.”

이 사람의 SNS를 보면 왜 사진들이 하나같이 개가 물건을 물고 있는 것일까 하는 생각이 들 것같다. 견주가 그렇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견주가 트위터에 반려견의 도벽을 신고(?)했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 22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영국 소셜 미디어 매니저 프란체스카 에밍헴은 트위터에 닥스훈트 반려견 ‘플린’을 절도견(?)으로 신고했다.

지금까지 플린은 TV 리모컨, 도마, 향초, 그릇과 접시, 수건 등을 훔치다가 현장에서 적발됐다. 집안 곳곳에서 값도 별로 안 나가는 물건들만 골라 훔치는 좀도둑이다.

플린은 도둑고양이처럼 도벽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견주는 장물에 번호를 매기며, 플린의 범행을 낱낱이 기록하고 있다.

플린이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어서, 도벽의 원인이 심심풀이인지, 주인의 관심을 바라는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고 한다.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