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간둥이 정현 인터뷰 “세리머니 생각하다가…”

입력 : ㅣ 수정 : 2018-01-24 14: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인 최초로 테니스 메이저 대회 4강에 오른 정현(22·한국체대)의 재치만점 인터뷰가 화제다. 정현은 23일 호주 멜버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남자 단식 8강전에서 테니스 샌드그렌(26·미국)을 세트스코어 3-0으로 완파했다. 게임 직후 코트에서 가진 대회 공식 인터뷰에서 정현은 시종 여유있고 유머 넘치는 답변으로 관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짐 쿠리어와 인터뷰하는 정현 정현이 24일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4강전에서 테니스 샌드그렌을 상대로 승리한 뒤 1993년 호주 오픈에서 우승했던 미국 테니스 스타 짐 쿠리어와 인터뷰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짐 쿠리어와 인터뷰하는 정현
정현이 24일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4강전에서 테니스 샌드그렌을 상대로 승리한 뒤 1993년 호주 오픈에서 우승했던 미국 테니스 스타 짐 쿠리어와 인터뷰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정현의 인터뷰는 지난 1993년 호주 오픈에서 우승했던 짐 쿠리어(48·미국)가 진행했다.

정현은 3세트 마지막 게임에서 40-0으로 리드하는 상황에서 게임 승리를 한 포인트만 남겨 둔 기분이 어땠느냐는 쿠리어의 질문에 “잘 모르겠다. 이기게 되면 무슨 세리머니를 할까 생각하고 있었는데 40-40으로 듀스까지 따라잡히니까 세리머니고 뭐고 그냥 게임이나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말했다.


16강전에서 세계 14위 노바크 조코비치(30·세르비아)와 명승부를 펼쳤는데 샌드그렌과의 8강전에 임하는 자세는 그때와 달랐느냐는 질문에 정현은 “상대가 누구든 상관 없이 매 경기마다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현을 이 자리까지 오게 한 스태프, 가족을 소개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정현은 형광연두색 미러 선글라스를 쓴 손승리(43) 코치를 “내 친구”라며 가장 먼저 소개했고, 이달 초 팀에 합류한 네빌 고드윈(43·남아공)과 에이전트 스튜어트, 현대해상 실업팀 테니스 선수로 뛰는 큰 형 정홍(25)을 차례대로 소개했다. 이어 뒷자리에서 그를 응원한 아버지 정석진(52)씨와 어머니 김영미(49)씨에게 손을 흔들었다.

정현은 “코트 안팎에서 항상 큰 도움을 받고 있다”며 “우리 팀의 일원이 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정현은 26일 열리는 4강에서 ‘테니스의 황제’ 로저 페더러(36·스위스) 또는 세계 20위 토마시 베르디흐(32·체코)와 결승전 티켓을 놓고 한판 승부를 벌인다.

페더러와 베르디흐 둘 중에 누가 올라왔으면 좋겠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정현은 망설임 끝에 “50 대 50” 이라고 말해 관중석의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한국어로 국내 팬들에게 소감을 전한 정현은 “현지에서 응원해주신 한국분들 정말 감사드리고 한국에서 응원해주신 저희 팀, 팬분들, 친구들 정말 감사드린다”면서 “시합 안 끝났으니 계속 응원해달라. 금요일에 뵙겠다”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