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마욘화산 화산재 3㎞ 치솟아…5만 6000여명 긴급대피

입력 : 2018-01-23 22:34 ㅣ 수정 : 2018-01-23 2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필리핀 마욘화산 화산재 3㎞ 치솟아…5만 6000여명 긴급대피  2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남동쪽으로 340㎞ 떨어진 알바이주 레가스피의 마욘 화산이 용암과 화산재를 내뿜고 있다. 이날 마욘 화산에서 분출한 용암이 700m 상공으로 치솟았는가 하면 화산재가 3㎞ 상공으로 솟구치기까지 해 대폭발이 임박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인근 주민 5만 6000여명이 대피했다. 레가스피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필리핀 마욘화산 화산재 3㎞ 치솟아…5만 6000여명 긴급대피
2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남동쪽으로 340㎞ 떨어진 알바이주 레가스피의 마욘 화산이 용암과 화산재를 내뿜고 있다. 이날 마욘 화산에서 분출한 용암이 700m 상공으로 치솟았는가 하면 화산재가 3㎞ 상공으로 솟구치기까지 해 대폭발이 임박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인근 주민 5만 6000여명이 대피했다.
레가스피 AP 연합뉴스

2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남동쪽으로 340㎞ 떨어진 알바이주 레가스피의 마욘 화산이 용암과 화산재를 내뿜고 있다. 이날 마욘 화산에서 분출한 용암이 700m 상공으로 치솟았는가 하면 화산재가 3㎞ 상공으로 솟구치기까지 해 대폭발이 임박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인근 주민 5만 6000여명이 대피했다.


레가스피 AP 연합뉴스
2018-01-2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