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미군기지 도청하는 중국…G2, 치열한 태평양 첩보전

입력 : 2018-01-23 22:34 ㅣ 수정 : 2018-01-23 23: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中은 초강력 음파탐지기 설치…美도 남중국해에 무인 정찰기
중국이 서태평양 최대 미군기지가 있는 괌 인근에 초강력 음파탐지기를 설치해 잠수함 동향을 정탐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맞서 미국도 분쟁 해역인 남중국해에 최신형 무인 정찰기를 띄워 중국 잠수함을 감시하는 등 치열한 첩보전을 벌이고 있다.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과학원은 2016년부터 태풍과 지진을 탐지하기 위해 1000㎞ 밖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음파탐지기를 괌 인근 2곳에서 운영하고 있다. 탐지기가 설치된 곳은 서태평양 마리아나 해구의 챌린저 해연과 미크로네시아연방공화국의 야프섬 인근이다. 챌린저 해연은 수심이 1만 916m로 지구상에서 가장 깊은 해연이다. 수심 1만m 해저에 설치된 음파탐지기는 코끼리 무게에 해당하는 6t의 압력을 받기 때문에 강력한 내구성을 요구한다. 챌린저 해연은 괌에서 남서쪽으로 300㎞, 야프섬은 500㎞ 떨어져 있다.

중국 음파탐지기는 과학적인 목적을 내세우고 있지만, 실제로는 괌 기지에서 출발한 잠수함을 감시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괌 미군 기지에는 USS 오클라호마, 시카고, 키웨스트, 토피카 등으로 이뤄진 핵잠수함 편대가 있다. 탐지기는 잠수함이 움직이는 소리나 잠수함과 사령부 사이의 통신 내용을 감청한 후 이를 해저 케이블을 통해 해수면의 작은 부표로 보낸다. 이 부표에는 위성과 통신하는 장치가 있어 감청 내용을 중국군 기지로 보낼 수 있다.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제임스 루이스 선임 부소장은 “모든 강대국은 해저에 대잠수함 작전을 위한 음파탐지기를 설치해 놓았다”면서 “중국도 해양 강국이 됐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한 중국 과학자는 “음파탐지기의 주된 목적은 미군의 방어선을 뚫고 중국 해군이 태평양 중심으로 나아가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맞서 미 해군도 최근 최신예 고고도 무인 정찰기 MQ4C ‘트라이턴’을 남중국해에 배치해 중국 해군 함정과 잠수함의 동향을 감시하고 있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2018-01-2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