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화산 분화…스키장 인근 16명 다쳐

입력 : ㅣ 수정 : 2018-01-23 15: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오전 일본 군마현 북서부의 구사쓰시라네산에서 화산활동이 관측돼 눈사태 등으로 인근 스키장에서 최소 16명이 다쳤다.

23일 일본 군마현 북서부 구사쓰시라네산에서 화산이 분화해 돌 파편 등이 인근 스키장을 덮쳐 최소 16명이 다쳤다. 검은 화산재로 덮인 산등성이. 2018.1.23 AP 연합뉴스

▲ 23일 일본 군마현 북서부 구사쓰시라네산에서 화산이 분화해 돌 파편 등이 인근 스키장을 덮쳐 최소 16명이 다쳤다. 검은 화산재로 덮인 산등성이. 2018.1.23
AP 연합뉴스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쯤 구사쓰시라네산의 주 봉우리인 모토시라네산이 분화했다고 발표했다.


이 곳은 도쿄 도심에서 150km 떨어진 곳이다. 구사쓰시라네산 봉우리에서 분화가 발생한 것은 1983년 이후 처음이다.

이날 분화로 뿜어져 나온 분석이 인근 스키장에 떨어지면서 시민과 훈련중인 자위대원 등 최소 16명이 다쳤다.

스키장에 있어 12명 가운데 4명은 돌 파편이 곤돌라로 날아들어 유리창이 깨지면서 다쳤고 이 가운데 2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마현 소마가하라 주둔지에 소속된 자위대원 4명은 화산 분화에 따른 눈사태로 다쳤다.

분화 후 스키장은 손님 80명을 대피시키고 고립된 사람이 있을 가능성에 대비해 수색 작업에 나섰다.

일본 기상청은 해당 지역에 화산경보 5단계 중 3단계를 발령하고 입산 통제에 나섰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