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로 에너지 대사 막아 암세포 억제

입력 : ㅣ 수정 : 2018-01-23 1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석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교수와 김수열 국립암센터 박사는 동물실험을 통해 뇌종양의 일종인 ‘교모세포종’의 에너지대사를 약물로 차단해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뉴로온콜로지’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교모세포종을 이식한 실험용 쥐에 ‘고시폴’과 ‘펜포르민’을 동시에 투여했다. 이 약물들은 암세포 에너지 생산에 관여하는 알데히드탈수소효소 등의 물질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아무런 치료를 하지 않은 쥐는 생존 기간이 평균 42일이었지만, 2가지 약물을 함께 투여했을 때 생존 기간은 50% 이상 늘어난 62.5일이었다. 다만 이 약물들을 단독 투여했을 때는 생존율 향상 효과가 크지 않았다.

연구팀은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도 준비하고 있다. 강 교수는 “교모세포종과 같은 암세포의 에너지대사 과정을 막으면 암의 증식을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앞으로 교모세포종 치료제 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