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올 7만여대 판다”

입력 : ㅣ 수정 : 2018-01-23 01: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라키스 사장 신년 간담회
“하이브리드 등 20개 모델 출시… 韓기업과 제휴 통해 동반 성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

한국에서 2년 연속 수입차 1위를 달성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올해 7만대 이상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이를 위해 ‘뉴 CLS’와 플러그인(충전식) 하이브리드 2개 모델 등 모두 20여개 신규 모델을 내놓을 예정이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은 22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런 계획을 밝혔다.

실라키스 사장은 “세단과 스포츠유틸리티(SUV) 등 9종의 신차 제품군을 한국에 출시할 예정”이라면서 “CLS, C클래스 부분변경, 4인승 E클래스 카브리올레(오픈탑) 등이 나온다”고 말했다.

지난해 한국에서 벤츠는 말 그대로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전년 대비 22.2% 늘어난 총 6만 8861대를 팔아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대표 모델인 E클래스는 연 3만대를 돌파했고, SUV 모델도 수입차 최초로 연 1만대 판매를 달성했다.

실라키스 사장은 “약 15년 전 한국에서 처음 벤츠가 영업을 시작할 때 판매량은 일본의 10분의1이었지만 지난해는 한국이 일본을 크게 앞섰다”면서 “그런 만큼 한국 투자도 늘리겠다”고 밝혔다. R&D(연구·개발)센터 인력을 20여명 충원해 전체 인력을 2배로 확대하고, 350억원을 들여 부품 물류센터 확장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실라키스 사장은 “KT, 삼성카드 등 한국 기업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동반 성장에도 지속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1-2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