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고밥점 찾은 정용진…‘이마트 추가 출점’ 본격화

입력 : 2018-01-22 23:16 ㅣ 수정 : 2018-01-23 01: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2호점 개장 가능성 등 점검
‘고밥점’ 상품 SNS 적극 홍보도
2020년까지 5곳으로 확대 계획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 올린 베트남 이마트 판매상품. 인스타그램 캡처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 올린 베트남 이마트 판매상품.
인스타그램 캡처

이마트가 중국 시장에서 사실상 철수한 뒤 차기 해외 무대로 베트남을 공략하고 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최근 현지를 직접 방문하는 등 공을 들이는 모양새다.

22일 이마트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 13~17일 베트남을 찾아 이마트 1호점인 고밥점 등을 둘러보고 사업 확장 가능성을 점검했다. 정 부회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 계정에 이마트 고밥점과 이곳에서 판매 중인 노브랜드 상품 등의 사진을 올리면서 적극 홍보에 나섰다. 이마트는 베트남 외에도 몽골 울란바토르에 2개 점포를 운영하고 있지만, 해외 직영점은 이곳이 유일하다. 몽골은 현지 기업에 이마트 브랜드를 제공하고 로열티를 받는 형태다. 이에 따라 베트남이 향후 해외 거점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마트에 따르면 베트남 고밥점은 2015년 12월 개점한 직후인 2016년 한 해 동안 419억원의 매출을 올려 목표 대비 120% 성과를 냈다. 지난해에도 전년 대비 30%가량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고밥점에서는 이마트의 자체브랜드(PB) 상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한국산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다.이마트는 내년에 베트남 호치민에 2호점 개장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2020년까지 약 2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진행해 베트남 현지 점포를 5곳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라오스, 캄보디아, 미얀마 등 인근 동남아로까지 시장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01-2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