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쿠르드 거점 시리아공격… 민간인 최소 21명 숨져

입력 : ㅣ 수정 : 2018-01-23 01: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상군 투입·근거지 108곳 파괴
국제사회 “군사 작전 즉각 중지를”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터키가 쿠르드 민병대의 거점인 시리아 북서부 아프린을 공격한 지 하루 만에 최소 21명의 민간인이 사망했다. 국제사회는 민간인 사상과 시리아 주권 침해 등에 대해 우려하고, 터키에 군사 작전을 즉각 중지할 것을 촉구했다.

21일(현지시간)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SOHR)는 터키가 ‘올리브 가지’로 명명한 이번 작전 개시 24시간 만에 어린이와 여성 6명을 포함해 시리아 북부 일대에서 민간인 21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다. 터키군은 이날 72대의 폭격기를 띄워 아프린의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 근거지 113곳 가운데 108곳을 파괴했고 시리아 국경 너머로 탱크와 보병 등 지상군을 투입했다.

YPG는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전 당시 국제동맹국의 편에 서서 싸운 조직이다. 그러나 터키는 YPG가 터키 정부가 테러단체로 지목한 자국 내 분리주의 무장조직 ‘쿠르드노동자당’(PKK)과 연계됐다고 보고 있다.

터키가 국제사회의 비난에도 이번 작전을 강행한 것은 터키의 턱밑에서 분리독립 운동이 시작되는 것을 원천봉쇄하려는 의도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아프린은 터키 남쪽 국경과 맞닿은 지역이다. 만약 YPG가 아프린에서 본격적으로 분리독립 운동을 시작하면, 터키에 거주하는 쿠르드계 1500만여명이 동요할 것이 불을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AFP통신은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터키가 자제력을 행사해 군사 작전의 범위와 기한을 제한하고, 민간인 사상을 막을 것을 요구한다”면서 “우리는 모든 당사국이 계속해서 주요 목적인 IS 격퇴에 집중할 것을 요청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프랑스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 장이브 르 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이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자제를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모하마드 베게리 이란 참모총장은 훌루시 아카르 터키 참모총장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터키군은 시리아 북서부 내 군사작전으로 시리아의 영토 보존과 독립적인 주권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면서 “이번 작전이 시리아와 이슬람권의 적들, 특히 미국과 그 동맹국에 악용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집트 정부는 “시리아에 대한 주권 침해”라면서 “군사적 해결책은 형제국가인 시리아 국민의 고통을 가중하는 결과만 초래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1-23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