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뒷처리 안한 자녀 차에 개똥 버린 전설의 가수

입력 : ㅣ 수정 : 2018-01-22 14: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가수 로드 스튜어트(72) 경(卿)이 반려견을 책임지지 않는 딸들을 가르치기 위해 자동차 좌석에 개똥을 둔 적이 있다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지난 21일(현지시간) 전했다.
가수 로드 스튜어트(윗줄 맨 오른쪽)와 자녀들.

▲ 가수 로드 스튜어트(윗줄 맨 오른쪽)와 자녀들.

스튜어트의 아내 페니 랭캐스터는 메일 일요일판 인터뷰에서 “딸들이 집에 반려견들을 데려와서, 반려견들이 어지른 것을 깨끗하게 청소하지 않으면, 딸들의 자동차 좌석 아래에 개똥을 놓아두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그의 아내는 스튜어트가 질서를 세우는 것을 중요시하는 교육관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랭캐스터는 “로드는 집안의 질서를 바로잡는 것에 강박이 있다”며 아들들이 엄마 말을 듣지 않거나 방 불을 켜놓으면 게임하는 방을 잠가버린다고 전했다.

스튜어트는 전처들과 사이에서 자녀 6명을 뒀다. 현재 아내 랭캐스터와 사이에 두 아들이 있다.

노트펫(notepet.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