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독감 171만명 감염… 16개 지역 대유행 경보

입력 : ㅣ 수정 : 2018-01-22 0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열도에 독감이 무서운 속도로 확산되면서 전국적으로 ‘대유행’(팬데믹) 경보 발령이 잇따르고 있다.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도도부현) 중 미야자키현, 후쿠오카현 등 16곳에서 독감환자 수가 의료기관 평균 30명을 넘어섬에 따라 경보가 발령됐다.

21일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에 따르면 전국 5000개 지정 의료기관으로부터 보고된 독감환자 수는 의료기관 평균 26.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주의 평균 16.3명에 비해 10명 이상 늘어난 것으로, 대유행 경보 발령 기준인 30명에 근접한 수치다. 미야자키(52.8명), 후쿠오카(41.6명), 오이타(41.2명) 등에서는 경보가 발령됐다.

감염증연구소는 “이달 8일부터 14일까지 1주일 동안 전국 의료기관에서 독감 검진을 받은 환자는 총 171만명으로 추계된다”고 밝혔다. 이전 1주일에 비해 47만명이 늘어난 것이다. 독감으로 입원한 환자는 1688명으로, 전주의 1257명보다 많았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이 619명으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310명으로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독감으로 수업을 중단하거나 휴교한 학교는 161곳에 달했다.

보건당국은 연말연시에 열흘 가까운 연휴가 이어지면서 인구 이동이 많았던 점과 잠복기 등을 고려할 때 당분간 독감이 확산세를 지속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도쿄 이석우 특파원 jun88@seoul.co.kr
2018-01-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