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2000대 지원

입력 : 2018-01-19 11:51 ㅣ 수정 : 2018-01-19 11: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2일부터 선착순으로 1대당 최대 770만원 지원
경기 부천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을 2000대에 우선 지원한다.

부천시는 32억 1000만원을 들여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조기 마감돼 올해는 예산 8억 1000만원을 더 늘렸다.

지원 대상은 수도권 대기관리권역에 2년 연속 등록된 차량 중 2005년 이전에 제작된 특정경유자동차다. 선착순으로 2000대에 차종과 연식에 따라 보험개발원이 산정한 차량기준가액의 100%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상한액은 3.5t 미만은 최대 165만원, 3.5t 이상은 배기량에 따라 최대 770만원이다.

부천시청 전경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천시청 전경

차량 소유자는 오는 22일 오전 9시부터 한국자동차환경협회에 노후차량 조기폐차 보조금 지급대상 확인 신청서와 신분증, 자동차등록증 사본을 제출하면 된다. 접수는 이메일(1577-7121@aea.or.kr)이나 등기우편으로 할 수 있다.

보조금 지급대상 확인 신청서는 부천시 홈페이지(www.bucheon.go.kr) 새소식 게시판 또는 한국자동차환경협회 홈페이지(www.aea.or.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홍석남 환경사업단장은 “최근 중국발 스모그 영향으로 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져 일기상황이 좋지 않다”며, “앞으로도 조기폐차 지원사업을 지속 확대해 노후경유차를 단계적으로 감축해가겠다”고 말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