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4·3특위 출범 “한국교회, 사회 문제에 한목소리를”

입력 : ㅣ 수정 : 2018-01-19 01: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주교가 올해 제주 4·3 70주년을 맞아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학술 심포지엄 등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연다.


제주교구 부교구장인 문창우 주교는 18일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천주교회는 제주 4·3 70주년을 맞아 지역 공동체에 남겨진 깊은 상처를 치유하고 진정한 평화를 위한 화해와 상생의 교훈을 얻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창우 주교를 위원장으로 한 ‘제주 4·3 70주년 특별위원회’는 ‘희생 속에 핀 4·3, 화해와 상생으로- 4·3 죽음에서 부활로’라는 슬로건도 정했다. 오는 22일에는 서울 명동성당 파밀리아 채플에서 학술 심포지엄이 개최된다.

4월 부활절에 맞춰 주교회의 명의의 ‘제주 4·3 70주년 추념 부활 담화문’을 발표하고, 같은 달 1~7일을 ‘제주 4·3 70주년 기념주간’으로 정해 추념 미사를 개최한다. 아울러 ‘인권·평화·화해·용서’라는 제주 4·3의 정신을 신자들의 삶에 연결하는 실천 운동도 전개하기로 했다.

문 주교는 “이번 기회를 통해 한국교회가 제주 4·3뿐 아니라 한국 사회의 구조적 모순을 드러내는 문제들에 한목소리를 내는 전환점을 맞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8-01-19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