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부총리 ‘시계 스캔들’

입력 : ㅣ 수정 : 2018-01-18 0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체사진에 억대 명품시계 찍혀
공직자 재산 신고 안 한 제품들
네티즌 사진 속 시계 24개 찾아

쁘라윗 웡수완 태국 부총리 겸 국방부 장관이 단체 사진을 찍으려다 공직자 재산 신고를 하지 않은 명품시계와 다이아몬드 반지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이 들통나 궁지에 몰렸다. 쁘라윗 부총리는 2014년 개혁과 부패 척결을 부르짖으며 집권한 현 군부정권의 2인자다.

쁘라윗 부총리는 지난달 4일 내각 각료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찍기 위해 대기하던 도중 따가운 햇빛을 가리려다가 팔목에 차고 있던 고가의 명품시계와 굵은 다이아몬드가 박힌 반지를 드러내고 말았다. 이 고가의 장신구들은 공직자 재산신고 목록에 포함되지 않았던 것들이다.

네티즌은 그동안 무심코 지나쳤던 쁘라윗 부총리의 과거 사진을 일일이 확인해 그가 신고하지 않은 채 차고 있던 명품시계를 24개나 찾아냈고, 모델과 가격 정보까지 더해 ‘CSI LA’라는 이름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공개했다. 파텍 필립, 리차드 밀, 랑에 운트 죄네, 오데마 피게 등 모두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에 이르는 고가였다.

처음에는 침묵으로 일관했던 쁘라윗 부총리는 ‘시계 스캔들’이 끝없이 나오자 “시계 중 일부는 친구들이 나에게 빌려준 것이다. 모두 돌려줬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누구에게서 시계를 빌렸고 돌려줬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1-1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