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가족휴식지원사업 소득 기준 없애 돌봄 지원 확대

입력 : ㅣ 수정 : 2018-01-17 18: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건복지부는 이달부터 ‘발달장애인 가족휴식지원사업’의 소득 기준을 폐지해 장애인 돌봄 지원을 확대한다고 17일 밝혔다.


복지부는 발달장애인을 돌보는 보호자들이 잠시나마 집에서 벗어나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2015년부터 장애인 당사자와 부모를 대상으로 가족휴식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가정은 발달장애 자녀에게 많은 돈을 지출하면서도 ‘전국 가구 월평균 소득 150% 이하’라는 소득 기준에 들지 못해 사업에서 제외됐다.

정부는 올해부터 소득 기준을 폐지해 더 많은 발달장애인과 가족에게 가족캠프, 테마여행, 인식개선캠프에 참가할 기회를 준다. 1인당 최대 여행 지원금액은 22만 7000원이며 연 1회 지원한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발달장애인을 위한 돌보미도 지원한다.

복지부는 지적·자폐성 장애인으로 등록된 자녀의 부모와 보호자에게 전문 상담을 지원하는 ‘부모상담지원사업’과 의사결정능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성인 발달장애인 대상인 ‘공공후견지원사업’도 소득 기준을 폐지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1-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